전체메뉴
‘여객기 격추’ 수세몰린 이란… 美와 갈등 새국면
더보기

‘여객기 격추’ 수세몰린 이란… 美와 갈등 새국면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입력 2020-01-13 03:00수정 2020-01-13 04: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내 反정부 시위도 재점화 이란 정부가 8일(현지 시간) 테헤란의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해 176명이 사망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여객기를 격추했다고 시인했다. 미국을 향한 이란의 공세는 힘이 빠졌고, 이란 내에서 반정부 시위가 다시 확산되면서 미국-이란 갈등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이란 군 당국은 11일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는 사람의 실수로 생긴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 엄청난 비극과 용서할 수 없는 실수를 누가 저질렀는지 파악해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미군이 3일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제거하자 국제사회에서 미국을 비판하는 여론이 높아졌고, 이란은 ‘보복’을 선언하며 이라크 내 미군기지 2곳을 미사일로 공격했다. 하지만 여객기 격추를 시인하면서 이번엔 이란이 수세에 몰렸고, 이란-미국 갈등 고조 속에 한동안 중단됐던 이란 내 반정부 시위가 재개됐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11일 이란 수도 테헤란을 비롯해 5개 도시에서 군부와 정부를 비판하는 집회가 열렸으며 12일에도 시위가 이어졌다.



미국은 10일 이란 고위 관료 8명과 기업 17곳을 제재 대상으로 삼고, 이들과 거래하는 이들도 제재하는 대(對)이란 추가 제재안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turtle@donga.com


#이란#우크라이나항공#여객기 격추#미국 갈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