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출마자들 ‘문재인 청와대 경력’ 사용 놓고 신경전
더보기

與 출마자들 ‘문재인 청와대 경력’ 사용 놓고 신경전

강성휘 기자 입력 2020-01-13 03:00수정 2020-01-13 04: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내 경선 결정적 영향 가능성… ‘文수저’ 예비후보들 특혜 논란
호남지역 등 사용제한 방안 검토… 黨지도부 늦어도 내달초 결론 방침
당내 “친문인증 과열땐 당청 갈등”
“지금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 사이 최고 스펙은 ‘문(文)수저’다.”

총선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당내 경선을 준비 중인 민주당 예비후보들 사이에서 이런 말이 나오고 있다.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청와대’ 이력을 대표 경력으로 사용하는 것을 두고 갑론을박이 불붙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문재인 청와대 출신’ 표기 등 친문(친문재인) 인증 여부가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당내 경선에서 주요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인식이 적지 않다. 특히 총선 출마를 노리는 ‘문돌이’(문재인 청와대 출신 인사)가 많게는 70여 명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경쟁 후보들은 청와대 출신들을 향해 ‘특혜 논란’까지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12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최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 이름이 포함된 대표 경력을 경선 때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견이 있어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다음 달 초까지는 최종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했다.



당 내부에선 과거 사례를 고려해 ‘김대중 청와대’ ‘노무현 청와대’ ‘문재인 청와대’ 등 근무 당시 대통령의 이름이 포함된 청와대 경력을 경력에 쓸 수 있도록 하는 쪽으로 논의가 기울고 있다. 다만 광주와 호남 등 문 대통령 지지율이 당보다 현격히 높은 지역에서는 형평성 등을 고려해 일부 제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이 같은 기류가 전해지자 현 정부 청와대 근무 경력이 없는 다른 후보들의 볼멘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 예비후보는 “문 대통령 이름이 경력에 포함되면 응답자의 대다수가 민주당 지지자인 경선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10%포인트 이상 더 나온다는 것이 정설”이라며 “같은 식구끼리 청와대에서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사실상 가산점을 받는 것은 특혜”라고 주장했다. 일부 예비후보는 문 대통령과 찍은 사진도 경선에서는 사용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선을 치러야 하는 현역 의원들도 긴장하긴 마찬가지다. 민주당 한 초선 의원은 “당 지지율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높기 때문에 국회의원 배지보다 ‘문재인’ 세 글자를 경력란에 달고 있는지가 더 중요할 수 있다”고 했다.

‘문재인 청와대 경력’ 논란이 커질 경우 인적쇄신 공천을 둘러싼 당내 갈등이 당청으로 옮겨 붙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당내 대표 친문 인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최근 당 최고위에서 “총선에 출마하려는 문재인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검증을 강화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도 현 정부 청와대를 거치지 못한 당내 후보들의 불만을 달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더불어민주당#예비후보#총선#청와대 근무경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