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용대-김기정 조, 14개월 만에 국제대회 정상
더보기

이용대-김기정 조, 14개월 만에 국제대회 정상

동아일보입력 2020-01-13 03:00수정 2020-01-13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32·요넥스)가 1년 2개월 만에 국제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용대는 김기정(30·삼성전기)과 짝을 이뤄 출전한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500 말레이시아 마스터스에서 우승했다. 남자복식 세계랭킹 36위 이용대-김기정은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4위 리쥔후이-류위천(중국)을 2-0(21-14, 21-16)으로 꺾었다. 이용대-김기정은 2018년 11월 마카오오픈에서 우승한 뒤 14개월 만에 다시 금메달을 차지했다.



주요기사
#이용대#김기정#배드민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