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우새’ 김민준 “처남 GD, 처음엔 어색…무신경한 척 챙겨준다”
더보기

‘미우새’ 김민준 “처남 GD, 처음엔 어색…무신경한 척 챙겨준다”

뉴스1입력 2020-01-12 22:15수정 2020-01-12 22: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화면캡처=SBS ‘미우새’ © 뉴스1

‘미우새’ 배우 김민준이 처남인 지드래곤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스페셜 MC로 배우 김민준이 등장했다.

결혼 3개월차인 김민준은 “행복하고 평안하고 건강해진 느낌이다”라며 신혼 생활의 즐거움을 전했다.


이날 김민준은 아내와 어떻게 만나게 됐냐는 질문에 “후배가 소개팅해보지 않겠냐고 해서 만나게 됐다. 지드래곤 누나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선입견없이 보자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처가에 처음 갔을 땐 담대한 척하기 위해 긴장하지 않고 있었는데 당시 처남이 키우는 고양이가 테이블 위로 올라와서 꼬리를 흔들길래 날 반겨주는구나 싶어 만졌는데 피가 철철 날 정도로 할퀴었다. 그래서 조금 분위기가 ‘저 친구한테 잘해줘야겠다’ 식으로 흘러 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준은 처남인 지드래곤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처남이 군 복무 중 하루 휴가를 나왔을 때 만나게 됐다. 누나가 결혼할 남자를 데려왔을 때 까탈스럽게 굴었던 내 모습에 매형한테 잘할 걸 후회가 됐다. 처음 만났을때 좀 어색하고 긴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처남 성격이 나와 비슷하다. 무신경한 척 하면서 챙겨준다”고 전해 처남사랑을 드러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