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안신당 공식 창당…최경환 대표 “안철수 능력 의구심”
더보기

대안신당 공식 창당…최경환 대표 “안철수 능력 의구심”

뉴시스입력 2020-01-12 16:00수정 2020-01-12 16: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공식 창당한 대안신당의 최경환 신임 당대표는 제3세력의 통합을 전면에 내걸었다. 그러나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의 협력 여부에 대해서는 상황을 지켜보며 판단하겠다고 신중함을 드러냈다.

최 대표는 이날 중앙당 창당대회 폐회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안 전 대표와의 관계를 어떻게 가져갈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인연이 깊은 분”이라면서도 “안 전 대표의 정치적 지향, 그리고 지난 과정에서 보여준 정치적 능력에 대해 국민들이 많은 의구심을 가지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여론 조사도 그렇고, 지역에서 만난 많은 분들도 고개를 갸우뚱하는 분들이 많았다. 귀국해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고, 어떤 정치를 하려는 건지 그 상황을 보면서 판단해야겠다는 생각”이라며 판단을 보류했다.


최 대표는 이날 수락연설에서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을 향해 “제3세력 통합 추진을 위한 원탁회의에 함께 해달라”고 공개적으로 제안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안 전 대표와는 거리를 둔 것이다.

주요기사

그는 “(안 전 대표가) 어떤 정치 노선을 가질 건지, 어떤 모습으로 어떤 지향을 갖고 할 건지 모호한 게 많아 섣불리 이야기할 수 없을 것 같다”며 “광주뿐 아니라 여론 조사에서 70% 이상 부정적인 여론조사가 있었던 거로 알고 있고, 호남에서는 상당히 좋지 않은 여론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 전 대표를 뺀 국민의당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있다는 질문에 대해 “그 단계를 뛰어넘어서 큰 단계로 나아가는 게 지금의 목표”라며 “어떻게 해야 할지 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최 대표는 이날 당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이 이 기구의 장을 맡고 최 대표와 장병완·천정배·박지원 의원이 참여한다.

최 대표는 바른미래당과의 통합 논의에 대해 “오늘 통추위를 만들었으니 유성엽 위원장이 제안하면 만나는 건 시작될 거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최 대표는 아울러 인재영입과 관련해 “당을 창당했으니 구체화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