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 영입…“100억대 스톡옵션 포기”
더보기

與,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 영입…“100억대 스톡옵션 포기”

뉴시스입력 2020-01-12 14:13수정 2020-01-12 1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 입당으로 스톡옵션 52만 주 100~200억원 포기
"정치는 헌신인데 봉사할 기회가 온 것이 더 소중해"
"혁신 내걸고 기업 성공…이제 정치에서 혁신 실현"
다음 영입 '청년·여성·전문가'…지역구 출마 우선 고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이용우(55)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를 총선 인재영입 7호로 소개했다.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용우 대표 영입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용우 대표는 실물경제 전문가다. 그는 1992년 현대경제연구원으로 입사해 한국투자증권 자산운용본부장, 한국투자신탁운용 최고투자책임자 등을 지냈다. 그리고 2015년 카카오뱅크 출범과 함께 인터넷전문은행을 시작했다.

민주당은 “이용우 대표는 현행 금융 및 경제구조 전반의 구조 개혁을 통해 공정한 경쟁 아래 창의적 아이디어와 노력이 보상받을 수 있는 혁신적 경제모델을 디자인하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용우 대표는 이번 민주당 입당으로 카카오뱅크 스톡옵션 52만 주를 포기했다. 그는 “사회적 공물(公物)은 공물이고, 정치는 헌신인데 봉사할 기회가 온 것이 더 소중하다”는 믿음으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민주당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용우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혁신을 내걸고 기업을 이끌어 제법 성공한 기업을 만든 CEO”라며 “이제 그 현장에서 경험한 혁신을 정치에서 실현해보려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네거티브 규제에 대한 올바른 정책방향 설정과 제도화, 이것이 우리나라의 창조적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 믿는다”며 “(이를 위해) 형사소송법 및 각종 법률개정이 필요하다. 바로 이러한 제도를 만드는 일을 해보고 싶다”고 했다.

또한 “혁신의 기초는 공정이다. 공정이 담보되지 않은 시장에서 젊은 벤처인의 좋은 아이디어는 먹잇감이 된다. 대기업 등이 베끼거나 일부를 살짝 바꿔 훔쳐가버리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며 “창의적 아이디어와 노력이 제대로 보상받는 체계를 법과 제도로 뒷받침해야만 공정한 혁신이 시작된다. 그 일을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환영사에서 “이용우 대표는 열정과 책임감이 강하고, 현장의 경험으로 정책에 균형을 잡아줄 수 있는 인재”라며 “특히 한국정치에는 거의 없었던 금융 전문가, 혁신 경영자로서 민주당의 정책 역량을 크게 높여줄 분이다. 민주당이 지향하는 공정한 혁신 경제, 글로벌 경제를 선도하는 첨단 혁신 경제에 꼭 맞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경제학부 교수도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김한정 의원이 대독한 메시지에서 “이용우 대표는 1982년 대학에 입학해서부터 더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같이 공부하고 고민하던 40년 지기”라며 “산업계 금융계를 고루 거치며 경험을 쌓고 지식을 축적한 이 대표가 정계에서 큰일을 맡게 된다니 친구로서 기쁘고 국민으로서 고마운 생각”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입당을 위해 스톡옵션을 포기한 이용우 대표는 카카오뱅크 공동대표 사임 절차도 밟을 예정이다.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은 “52만 주 스톡옵션 상장 차액은 대략 5~10배, 100억~200억원 정도의 스톡옵션을 포기한 것”이라며 “이용우 대표가 스톡옵션은 ‘자기 것이 아니었다’고 표현하며 국민경제 발전을 위해 입당을 결단한 데 대해 당은 굉장히 감사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사고로 발레리나의 꿈을 접고 장애 인식 개선에 앞장서온 최혜영(40) 강동대 교수를 시작으로 시각장애인 모친과 함께 방송에 출연했던 원종건(27)씨, 김병주(58) 전 육군대장, 고검장 출신 소병철(62) 순천대 석좌교수, 소방관 출신 오영환(31)씨, 홍정민(41) 로스토리 대표 등 이날까지 총 7명의 ‘영입인재’를 발표했다.

김 실장은 “다음 8번째 영입 인재는 여성이다. 청년이기도 하고 전문가이기도 하다”고 예고했다. 그는 여성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지적에 대해 “8번째 영입까지 하면 여성은 3명이 된다”며 “5대5는 아니더라도 6대4 정도까지는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영입 인재는) 지역구 출마를 우선 고려하고 적절히 비례에도 안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