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튜버 공격’ 용의자 1명 국외 도주…경찰 인터폴 공조 요청 계획
더보기

‘유튜버 공격’ 용의자 1명 국외 도주…경찰 인터폴 공조 요청 계획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1-12 10:59수정 2020-01-12 11: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30대 유튜버를 흉기로 공격한 용의자 2명 가운데 1명이 국외로 도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인터폴에 공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12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난 9일 새벽 성동구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가상화폐 투자방송 유튜버 A 씨를 습격한 용의자 중 1명이 범행 직후 인천공항을 통해 홍콩을 경유, 호주로 도피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인터폴에 공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경찰은 "필요할 경우 인터폴 적색수배도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국내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또 다른 용의자 1명도 추적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들 일당은 지난 9일 새벽 귀가하는 A 씨를 따라 엘리베이터에 탄 뒤 수갑을 채운 뒤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났다. 머리 쪽에 부상을 입은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과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들을 뒤쫓았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