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트코인 유튜버 ‘피습’ 용의자 1명 호주로 도피…인터폴 공조 계획
더보기

비트코인 유튜버 ‘피습’ 용의자 1명 호주로 도피…인터폴 공조 계획

뉴스1입력 2020-01-11 23:28수정 2020-01-11 2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비트코인 투자 관련 방송을 하는 유명 유튜버를 흉기로 공격한 용의자 2명 중 1명이 이미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인터폴에 공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11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새벽 성동구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유튜버 30대 A씨를 공격한 용의자 중 1명이 범행 직후 홍콩을 경유해 호주로 도피했다.

경찰은 국내에 있을 것이라고 추측되는 나머지 1명의 뒤를 쫓고 있으며 호주로 도피한 1명에 대해서는 인터폴에 공조 요청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경찰 및 피해자 측에 따르면 당시 용의자인 남성 2명은 A씨의 아파트 건물 내부로 들어와 엘리베이터에 탄 A씨의 손에 사제 수갑을 채운 다음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A씨는 머리 등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현재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한 상태다.

이들은 범행 전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에 스프레이를 칠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