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대통령 “우크라 여객기에 미사일 발사…용서할 수 없는 실수”
더보기

이란 대통령 “우크라 여객기에 미사일 발사…용서할 수 없는 실수”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1 14:47수정 2020-01-11 15: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산 로하니 대통령 트위터.

이란 군 당국이 최근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건에 대해 자국의 실수에 의해 격추된 것이라고 인정한 가운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1일 “용서할 수 없는 실수”라며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군 내부 조사 결과, 유감스럽게도 사람의 실수로 발사된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여객기의 끔찍한 추락과 176명의 무고한 사람들의 죽음을 초래했다는 결론을 냈다”고 밝혔다.

이어 “엄청난 비극이자 용서할 수 없는 실수를 밝혀내고, (책임자를) 기소하기 위해 조사를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란은 엄청난 실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슬퍼하는 유가족들에게 내 마음과 기도를 보낸다.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AP통신 등은 이란 국영TV를 인용해 이란 군 당국이 최근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건은 적기로 오인해 실수로 발사된 미사일에 의해 격추된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에서 이륙했다가 몇 분만에 추락해 승객 167명과 승무원 9명 등 탑승자 176명 전원이 목숨을 잃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