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매체 “南 3월 위기설 치졸한 모략…노골적 대결광기”
더보기

北매체 “南 3월 위기설 치졸한 모략…노골적 대결광기”

뉴시스입력 2020-01-11 12:16수정 2020-01-11 12: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반도 위기 책임은 미국과 남한" 주장
"3월 위기설, 책임 벗어나려는 모략소동"
"南군부, 평화와 안전에 악랄한 도전해"

북한 선전매체가 한미 연합훈련이 시작될 예정인 3월을 전후로 북한과의 긴장수위가 올라갈 것이라는 이른바 ‘3월 위기설’ 주장에 대해 “치졸한 모략소동”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11일 ‘뭇매를 부르는 3월 위기설’이라는 글에서 “최근 남조선 내부에서 그 무슨 ‘3월 위기설’이라는 것이 나돌아 여론의 귀를 어지럽히고 있다”고 밝혔다.

매체는 일부 전문가들과 언론에서 제기한 ‘3월 위기설’을 겨냥해 “극도의 불안과 위기감에 몰린 자들이 제 발 저려 늘어놓는 횡설수설이라 하겠다”며 “그 무슨 ‘위기’에 대하여 말한다면 그것은 조선반도 정세를 대결과 전쟁국면에로 몰아가는 미국과 그에 적극적으로 추종하는 남조선당국이 자초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매체는 이어 “돌이켜보면 우리의 대범하고 용의주도한 대용단에 의해 마련된 조선반도의 평화적 분위기를 파탄 내보려고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감행한 군사적 적대행위들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고 언급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지난 한해를 놓고봐도 남조선당국은 미국과 함께 허울만 바꿔쓰고 이미 중단하게 된 합동군사연습까지 다시 강행하면서 은폐된 적대행위에 집요하게 매달리였으며 수많은 첨단전쟁장비들을 끌어들이고 하늘과 땅, 바다에서 우리에 대한 군사적 도발책동을 끊임없이 벌려놓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매체는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와 차기 해상초계기 P-8A포세이돈, 패트리엇 미사일 도입을 비롯해 이지스함 탑재를 검토 중인 SM-3 대공미사일, 경항공모함 국내건조 계획, 원자력추진잠수함 확보 검토 작업까지 언급하며, “이렇게 놓고 볼 때 진짜 조선반도 전쟁위기의 장본인이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이라는 것은 명백하다”고 밝혔다.

매체는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그 무슨 ‘전문가’ 나부랭이들과 극우보수언론들을 내세워 이른바 ‘3월위기’설을 내돌리고 있는 것은 조선반도 정세 악화의 책임에서 벗어나보려는 치졸한 모략소동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극우보수언론과 전문가 나부랭이들의 입을 꿰매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하겠다”고 힐난했다.

아울러 매체는 이날 ‘변함없는 대결흉심을 드러내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서는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은 내외의 항의와 규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대신 여전히 우리를 적대시하면서 새해에 들어와서도 더욱 노골적으로 군사적 대결광기를 부려대고 있다”고 선동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현실은 외세를 등에 업고 우리와 군사적으로 대결하려는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의 흉심은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는것을 입증해주고 있다”며 “형세를 분간하지 못하고 무분별하게 놀아대는 남조선 군부 호전세력의 망동이야말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온 민족의 지향과 념원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