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류탱크 옆 공장 화재…초기 대응으로 대형사고 막아
더보기

유류탱크 옆 공장 화재…초기 대응으로 대형사고 막아

뉴스1입력 2020-01-11 12:13수정 2020-01-11 12: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형 유류탱크 바로 옆 공장에서 불이 나 하마터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10일 오전 10시54분쯤 경북 칠곡군 지천면 현대오일뱅크 대구물류센터 옆 자동차부품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샌드위치 패널로 된 건물 540㎡를 태우고 1시간5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공장 옆 현대오일뱅크 직원들이 대형 소화포를 틀어 불이 유류탱크 쪽으로 번지지 못하도록 막았다.


불이 난 공장에서 40여m 떨어진 곳에는 유류 3만2000㎘가 든 대형 탱크가 있어 하마터면 큰 사고로 번질 뻔했다.

주요기사

소방서 관계자는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 직원들의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대형 화재를 막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업체 직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칠곡=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