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핸섬타이거즈’ 졌지만 잘 싸웠다…문수인 ‘에이스’ 등극
더보기

‘핸섬타이거즈’ 졌지만 잘 싸웠다…문수인 ‘에이스’ 등극

뉴스1입력 2020-01-11 00:56수정 2020-01-11 00: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핸섬타이거즈’ 캡처

‘핸섬타이거즈’ 선수들이 첫 번째 연습 경기에서 가능성을 보여줬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에서 서장훈 감독이 이끄는 핸섬타이거즈 선수들은 휘문중 농구부를 상대로 첫 경기를 펼쳤다.

서장훈은 이 경기를 통해 이상윤, 차은우, 줄리엔강, 김승현, 쇼리, 서지석, 강경준, 이태선, 유선호, 문수인 등 선수들의 특징과 장점을 파악해 나갔다.


초반부터 신경전이 벌어졌다. 핸섬은 촘촘한 지역 방어를 했지만 휘문중의 3점슛을 연속 허용했다. 속공까지 정신없이 공격이 이어졌다. 핸섬은 수비가 잘 되지 않아 진정한 선수들의 벽을 고스란히 느끼게 됐다.

주요기사

이후에도 몰아치는 휘문중의 공격. 핸섬 선수들이 급격히 당황하며 점수 차가 너무 많이 벌어졌다. 보다 가까이에 앉은 서장훈은 “문제가 뭔지 보겠다”고 말했다.

핸섬에서는 문수인이 독보적인 활약상을 보여줬다. ‘연예인 농구 최강자’로 불리는 그는 192cm의 신장을 활용, 인사이드 플레이를 통해 골밑 공간을 만들어냈다.

문수인은 집념의 골에 블로킹까지 성공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차은우는 그의 플레이에 환호하며 “너무 잘하고 플레이도 멋지고 확실히 경험이 있구나 느꼈다”고 밝혔다.

11점까지 점수 차를 좁히면서 전반전을 마쳤다. 락커룸에 들어온 서장훈은 “기대 이상이다. 잘하셨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락커룸에서 서장훈은 속공 플레이를 강조했다. 서장훈은 선수들에게 “작전을 떠나서 하나만 기억해 달라. 나한테 볼이 오면 잡고 당황하지 마라. 여러분이 끌면 저 친구들이 덮친다. 잘 보이는 사람한테 빨리 빨리 패스하면 좋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반전에는 문수인, 줄리엔강을 함께 투입했다. 문수인의 높이와 스피드는 선수 못지않았다. 눈길을 사로잡는 화려하고 노련한 플레이에 벤치 선수들은 “진짜 잘해”, “씹어먹고 있다”며 극찬했다. 서장훈 역시 “선수 출신이 아닌데 저 정도 하기 쉽지 않다”면서 놀라워했다.

이밖에도 줄리엔강, 서지석, 쇼리, 이태선, 유선호, 차은우 등이 패스 감각과 콤비 플레이 등으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하지만 체력 저하로 급격히 벌어진 점수 차이. 서장훈은 작전 타임을 통해 속공 플레이를 강조했지만, 아쉽게도 88 대 66으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이 가운데 문수인은 30점이 넘는 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에이스에 등극했다.

서장훈은 경기를 마치고 선수들을 만났다. “기대 이상으로 잘해줘서 희망이 보인다”면서도 “근데 집중하는 게 아직 조금 부족한 것 같다. 내일 훈련은 이 장소에서 오후 4시인데 문은 아무 때나 열어둘 거다. 강요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 초반 “수준에 맞는 팀들과 붙인다 하면 시작을 안했을 것”이라고 털어놨던 서장훈. 그는 열심히 훈련해 ‘아마추어리그 왕중왕전’을 열 것이라고 밝혀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한편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는 농구 코트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보여주는 리얼 농구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