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인 없는 집[고양이 눈]
더보기

주인 없는 집[고양이 눈]

김재명 기자 입력 2020-01-11 03:00수정 2020-01-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집에 새는 사라지고 깃털만 남았네요. 아기새가 무럭무럭 자라서 집을 떠난 것일까요. 아니면 잠시 마실이라도 나갔을까요. 덩그러니 집주인 오기만을 기다립니다.


―서울 중구 남산골한옥마을에서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주요기사
#고양이 눈#깃털#마실#한옥마을#남산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