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추미애 ‘징계’ 문자, 윤석열 보라고 쓴것…비열한 협박”
더보기

한국당 “추미애 ‘징계’ 문자, 윤석열 보라고 쓴것…비열한 협박”

뉴스1입력 2020-01-10 21:08수정 2020-01-10 21: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4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정책보좌관에게 징계 법령 파악을 지시하고 있다. 2020.1.10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이 1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시사하는 문자를 보낸 것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보라고 쓴 문자요, 비열한 협박”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추 장관이 어제(9일) 국회 본회의장에 앉아 ‘징계 관련 법령을 찾아 보고하라’고 법무부 관계자에게 휴대폰 문자로 지시하는 장면이 언론에 포착됐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실제 추 장관이 본회의장에서 조모 장관 정책보좌관에게 “지휘 감독 권한의 적절한 행사를 위해 징계 관련 법령을 찾아 (놓길 바란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전 대변인은 “추 장관은 ‘거역’이니 하는 과거 독재시절 용어를 끌어올려 검찰을 압박하고 이어 징계 시사 문자로 재차 협박을 가하고 있다”며 “정권이 검찰을 향해 칼을 들면 국민은 정권을 향해 칼을 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전 대변인은 이어 “이 정권의 최종 목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라며 “노골적, 야만적이라는 비난 따위는 아랑곳없다는 작심이다.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에 체면이 무슨 소용이며 법 위반이 무슨 한가한 소리냐는 양상”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추하디 추하다. 염치도 양심도 없는 양아치 본색”이라며 “문재인 정권과 추 장관은 명심해라. 정권의 눈엣가시가 된 검찰총장 한명 징계해 쫓아낸다고 이 정권의 비리와 부패가 숨겨질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우리 국민이 이 정권의 독재 폭주를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 왔다. 국민의 인내는 여기까지”라고 했다.

또 “문 정권이 독재로 한 걸음 다가갈수록 이 정권을 심판할 민심의 칼날만 길어지고 날카로워지는 법”이라며 “자유한국당이 국민과 함께 그 칼을 치켜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