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우크라 추락 여객기 조사에 美보잉 초청”
더보기

이란 “우크라 추락 여객기 조사에 美보잉 초청”

뉴시스입력 2020-01-10 18:15수정 2020-01-10 18: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중심으로 격추 의혹 이어지자 조치
美 NTSB도 초청했지만 인력 보낼지 고심

이란 당국이 우크라이나항공(UIA) 여객기 추락 사고 조사에 비행기 제조사인 보잉을 참여시키기로 했다. 미국을 중심으로 이란의 격추 의혹이 제기된 뒤 나온 조치다.

10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IRNA 보도에 따르면, 이란 당국은 지난 8일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해 176명의 목숨을 앗아간 UIA 보잉 737-800 여객기 추락 사고 조사에 보잉을 초청했다.

이란 외무장관 대변인 아바스 무사비는 “우크라이나와 보잉사를 모두 조사에 초청했다”고 IRNA에 밝혔다. 그는 사망자가 발생한 다른 국가의 전문가들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애초 이란은 국제법에 따라 보잉의 조사 참여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국제 사회가 의혹을 제기하면서 입장을 바꿨다. 이번 사고로 이란인, 캐나다인, 우크라이나인, 스웨덴인, 독일인, 영국인, 아프가니스탄인 등 다양한 국적자들이 숨졌다.

주요기사

이란은 또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도 조사에 초청했다.

NTSB는 이날 “참여 정도를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중동 긴장이 고조해 NTSB는 소속 인력을 이란으로 보내는 데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해당 여객기는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를 겨냥해 미사일을 발사한 지 몇시간 뒤 추락했다. 이 때문에 이란의 오인 격추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자국과 동맹국 정보기관이 이란 지대공 미사일이 사고 원인이라는 증거를 입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캐나다는 자국민 63명을 이 사고로 잃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도 비슷한 입장을 내놨다. 모리슨 총리는 “모든 정보기관의 정보”를 바탕으로 “(이란의) 고의적인 행동은 아니었다고 보인다”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우리 시스템 말고 다른쪽 누군가 실수를 했을 수도 있다”며 격추 가능성을 제시했다.CNN은 9일 해당 정보에 정통한 미 당국자를 인용, “추락한 우크라이나 제트여객기는 두 발의 러시아산 지대공미사일(SA-15)에 격추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반면 이란은 기체 결함이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란은 관련국과 조사에 협조하겠다면서도 블랙박스를 미국에 넘기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