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항명, 그냥 못넘겨” 당청 압박에…한국당 “檢학살 망나니 칼춤”
더보기

“윤석열 항명, 그냥 못넘겨” 당청 압박에…한국당 “檢학살 망나니 칼춤”

황형준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1-10 17:00수정 2020-01-10 1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둘러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을 놓고 여권이 윤 총장을 향해 연일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다. 반면 야당은 “법무부가 청와대를 향한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받아치면서 정치권 공방도 거세지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인사 과정에서 발생한 검찰의 항명은 그냥 넘길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검사장급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라고 했다. 이어 윤 총장이 ‘제3의 장소에 구체적 안을 갖고 오라’고 했다는 추 장관의 주장에 대해서도 “(윤 총장이) 장관 고유 업무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청사 밖에서 그것을 가지고 논의하는 것은 그야말로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윤 총장을 향해 “항명이 아닌 순명해야 한다”며 “그것이 공직자의 사명”이라며 했다.

청와대도 거들기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가 그동안 검찰 수사를 방해한 적은 없었다”며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고 이에 불복하는 모습은 선을 넘는 행동”이라고 윤 총장을 비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검찰청은 법무부의 외청일 뿐”이라며 “국방부 장관이 병무청장을 불렀는데 오지 않았다면 누구도 납득할 수 없을텐데 왜 검찰만 예외여야 하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과 추 장관이 좌파 독재의 길을 열고자 검찰 학살 망나니 칼춤을 추고 말았다”며 “두 사람은 직권을 남용하고 수사를 방해한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경남 창원에서 열린 경남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이번 정부 출범 초기에는 ‘우리보다 더 낫기야 하겠지’ 이런 생각을 했는데 지나보니 헛기대였다”며 “윤 총장 한 명만 남기고 그 주변 검사들을 다 뽑아버린 게 민주주의 국가인가”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 추 장관 탄핵소추안과 청와대의 검찰 수사방해 의혹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했고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법무부를 항의 방문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