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측근 좌천·‘항명’ 포화 아랑곳…윤석열 검찰 ‘靑수사’ 고삐
더보기

측근 좌천·‘항명’ 포화 아랑곳…윤석열 검찰 ‘靑수사’ 고삐

뉴스1입력 2020-01-10 15:35수정 2020-01-10 15: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왼쪽부터), 강남일 차장,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 이원석 기조부장 등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1.10/뉴스1 © News1

청와대를 겨눴던 수사팀 지휘부가 대거 교체되는 등 인사가 났지만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연이틀 압수수색에 나서며 고삐를 죄고 있다.

인사 의견 청취를 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 신경전을 두고 청와대 등 여권이 ‘항명’이라고 윤 총장을 몰아붙이고 있지만 ‘흔들리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실 산하인 자치발전비서관 사무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청와대 서별관에서 임의제출 형식으로 관련 자료를 제출받았다.


검찰은 전날에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있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발전위)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주요기사

연이은 압수수색은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공공병원 설립 등 공약을 설계하는 데 청와대 인사들이 관여한 정황을 확인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검찰은 압수수색에 앞서 장환석 전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불러 조사했다.

한 전 수석은 2018년 2월 청와대에서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울산시장 경선 불출마를 권유하며 일본 고베 총영사직 등을 권유한 인물로 지목됐다. 장 전 행정관은 지난 2018년 1월 송 시장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만나 울산 공공병원 공약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 총장은 법무부의 인사 단행 직후인 지난 8일 저녁 대검 간부들과 저녁 식사를 하며 “맡은 자리에서 각자 열심히 하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의 메시지엔 그간 자신의 곁에서 청와대를 겨냥한 수사를 진행해 왔던 측근들을 격려하는 동시에 검찰총장으로서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를 꿋꿋이 이어가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대검검사급 인사 이튿날(9일)부터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붙이고 있는 가운데 추 장관과 청와대, 이낙연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은 윤 총장을 향해 맹공을 퍼붓고 있다. 일각에서는 윤 총장의 사퇴를 압박하는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여권 인사들 사이에선 “윤 총장의 선택지는 무릎을 꿇든가, 사퇴하든가 둘 중 하나가 아니겠느냐”는 언급이 공공연하게 흘러나온다.

추 장관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인사 전 검찰총장 의견 청취 절차를 진행하지 않은 것과 관련 “검찰총장이 제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도 ‘유감’의 뜻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같은날 “추미애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는 과정에서 원만하지 않았던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의 뜻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추 장관에게 전화보고를 받은 후 “인사 과정에서 검찰청법이 정한 법무부 장관의 의견 청취 요청을 검찰총장이 거부한 것은 공직자의 자세로서 유감스럽다”고 했다고 한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인사권자의 인사명령에 복종하는 것은 공직자의 가장 기본적인 의무”라며 “이런 의무가 검찰이라고 예외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법조계에서는 윤 총장이 여권의 압박에도 현재 수사 속도를 유지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를 싣고 있다. 다만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현 정부에 가까운 인물로 분류하며 마찰이 빚어질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