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진모 개인정보 피해…삼성전자 “서비스 해킹 아냐…이중보안 당부”
더보기

주진모 개인정보 피해…삼성전자 “서비스 해킹 아냐…이중보안 당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0 14:20수정 2020-01-10 16: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삼성전자 멤버스

배우 주진모 등이 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입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삼성전자 측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해킹 당한 것은 아니라며 이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삼성전자 측은 10일 주진모 등 연예인의 개인정보 유출 피해와 관련해 “삼성 갤럭시폰 또는 삼성 클라우드 서비스가 해킹을 당한 것은 아니다”라며 “일부 사용자의 계정이 외부에서 유출된 후 도용되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 클라우드에 저장된 개인정보는 아이디·비밀번호가 노출되지 않는다면 개인정보보호 방침에 따라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며 “당사는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미 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삼성전자 멤버스
아울러 삼성전자는 삼성 클라우드 사용자에게 ‘삼성 계정 보안 2단계 인증’을 설정해줄 것을 당부했다.

2단계 인증은 아이디·비밀번호 입력 후 SMS로 전송된 인증 코드를 입력해야 로그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주요기사

2단계 인증 설정방법은 ‘휴대폰 설정’에 접속해 ▶계정 ▶삼성 계정 ▶비밀번호 및 보안 ▶2단계 인증 메뉴 활성화 순서로 클릭하면 된다.

또 삼성전자는 “사용자는 타계정의 아이디·비밀번호를 삼성 계정과 동일하게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게 좋다”며 “특히, 삼성 계정의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개인정보 보호와 단말의 최신 보안 유지를 위해 더욱 엄격한 보안 프로세스를 운영하여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