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 최초 ‘윈도 페인팅 아티스트’, 나난의 손을 거치면 잡초도 작품으로…
더보기

국내 최초 ‘윈도 페인팅 아티스트’, 나난의 손을 거치면 잡초도 작품으로…

전승훈 문화전문기자입력 2020-01-10 11:44수정 2020-01-10 1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광주요 전시장에서 만난 아티스트 나난. 다양한 패션, 화장품 브랜드와 협업해 온 그는 광주요 도자기 그릇에 잎사귀와 꽃 등 특유의 자연주의 감성이 물씬 풍기는 그림을 그려넣었다. 손에 들고 있는 화분에는 시들지 않는 종이꽃인 ‘롱롱타임플라워’가 담겨 있다.
“가족들이 함께 하는 식탁은 치유를 받고, 에너지를 받아서 다시 세상으로 나갈 준비를 하는 곳이잖아요. 매일 마주해야 하는 그릇에 어떤 그림을 그려 넣어야 할지 수없이 고민했습니다.”

새해 벽두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광주요 매장에서 국내 최초의 ‘윈도 페인팅 아티스트’ 나난(41·본명 강민정)을 만났다. 이 곳에서는 나난 특유의 자연주의 감성이 물씬 풍기는 짙은 초록색 잎사귀와 하늘색 국화꽃을 그려 넣은 도자기 그릇 작품들이 전시 중이다.

그는 도자기가 가마 속에 구워지면 색깔이 변하기 때문에 6차례나 테스트한 끝에 원하는 초록색을 찾아냈다고 했다. “과거에 선비가 우물가 아낙네에게 물을 청할 때 체할까봐 잎사귀를 띄워 줬다잖아요? 국화는 서리가 내리는 날씨에도 꼿꼿하게 꽃을 피워냅니다. 험한 세상으로 나가기 전에 식탁에서만큼은 잎사귀를 띄워 줬던 사려 깊음, 국화의 강인함을 채우고 나갔으면 하는 바람에서 이런 디자인을 하게 됐습니다.”



나난은 광주요 뿐만 아니라 국내외의 기업들과 활발하게 콜라보레이션(협업)을 해온 대표적인 작가다. 항공, 록시땅, 신세계 SSG, 파스쿠찌, 스톤헨지 등 화장품, 패션, 유통기업까지 수많은 브랜드들과 협업을 통해 대중과 소통해왔다.

서울예술대학에서 광고창작을 전공한 나난은 1999년부터 스트리트 매거진 ‘런치박스’와 LG텔레콤에서 발행한 ‘카이’ 매거진에서 에디터와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종이에서 출발한 그의 캔버스는 다양한 변신을 거듭했다. 먼저 유리창. 2004년에 친구 집 창문에 흰색 마커를 이용해 그림을 그렸다. 밤중에 그렸는데 아침에 일어나보니 탄성이 흘러나왔다. 햇빛이 비친 그림자가 방바닥에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어냈던 것. 카피라이터였던 친구는 ‘윈도 페인팅’이라는 이름을 붙여줬고, 그는 국내 첫 윈도페인팅 아티스트로 활동하게 됐다. 그로부터 4개월 뒤에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유리창에 그림을 그렸고, 1년 뒤엔 뉴욕, 런던, 홍콩에서 윈도 페인팅 전시회를 열었다.

서울역 공항철도로 가는 에스컬레이터 양쪽 유리벽 총 80m 구간은 가장 크고 길었던 캔버스였다. 전 세계 대한항공 취항 도시의 풍경을 그린 이 작업은 꼬박 4박 5일이 걸렸고, 2013년에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광고상’을 받았다. 프랑스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록시땅 본사에서도 SNS에 올라온 나난의 그림을 보고 연락이 왔다. “처음엔 스팸인 줄 알았다”는 그는 프랑스로 건너가 프로방스 정원에서 영감을 얻어 그림을 그렸다. 나난이 협업한 록시땅 핸드크림은 전 세계 면세점과 기내에 판매됐다. “엄마에게 직접 보여드리고 싶어서 일부러 제주도 가는 비행기 티켓도 끊어 기내 구매도 했어요.”

그를 진정한 ‘효녀’로 느끼게 만들어준 작업은 2015년 신세계 SSG와의 협업이었다. 이번엔 캔버스가 노란색 배송차였다. “엄마는 아무리 비싼 화장품이나 명품 패션과 협업해도 브랜드를 잘 모르셨어요. 그런데 길을 가다가 노란색 배송차를 볼 때마다 ‘우리 딸이 한 작업’이라며 세상에서 자랑스러워하셨어요.”

그는 우연히 자신의 이태원 작업실 앞 계단 틈새에 피어 있는 잡초를 발견하고 땅에 조그만 화분을 그려주기도 했다. 이른바 ‘나난 가드닝’ 프로젝트. 이번 캔버스는 시멘트 계단이었던 셈이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시의 마을도시재생 사업의 매뉴얼로 선정되기도 했다. 대중과 소통하고자하는 그의 실험은 ‘롱롱타임플라워’로 이어졌다. 친구 결혼식 때 종이로 만든 꽃을 부케로 주었더니 “어머, 시들지 않는 꽃이네!”라며 좋아했다. 그래서 그는 2015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연 전시에서 나난 꽃집을 열었다. 종이로 만든 꽃을 한송이 당 5000원에 팔아 관람객들이 자신만의 꽃다발을 만들어 집으로 가져갈 수 있게 했다.

주요기사

“관람객 중 한 명이 암 투병 하시는 할머니를 위해 롱롱타임플라워로 꽃다발을 만들어서 드린 사진을 보내주었어요. 병원에는 꽃을 사갈 수 없어 아쉬웠는데 할머니가 너무 좋아하셨다는 거예요. 또 생화 알레르기가 있던 아내에게 처음으로 꽃을 선물하고, 프로포즈를 했다는 사연도 감동적이었죠. 소통을 통해 에너지를 받을 수 있어 작가로서 행복했습니다.”

전승훈 문화전문기자rap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