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지영, 두번째 유산 고백 “아픔 숨기지 않기로…이겨낼 것”
더보기

민지영, 두번째 유산 고백 “아픔 숨기지 않기로…이겨낼 것”

뉴스1입력 2020-01-10 11:06수정 2020-01-10 11: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지영 인스타그램

배우 민지영이 두 번째 유산을 고백했다.

민지영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국 여행 사진을 올리며 “모두들 잘 지내고 계셨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0년 올해는 더욱 건강하고 우리 모두 활짝 웃으며 보낼수 있는 날들만 가득하기를 바라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참 오랜만에 인사드린다”며 “저희 부부는 2019년 12월의 마지막 시간들을 따뜻한 나라에서 보내고 왔다. 여행 초반엔 시도 때도 없이 터져버리는 눈물 때문에 웃으며 사진을 찍어도 너무나 우울해 보이는 제 모습이 싫어서 사진도 잘 찍지 않다가 조금씩 조금씩 밝은 저의 모습으로 천천히 돌아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민지영은 “2018년 1월28일 형균씨와 결혼을 하고 선물처럼 찾아와준 허니문베이비를 유산한 후 하루하루 매달 끙끙 마음 졸이며 말로만 듣던 배태기, 임태기의 노예가 되어가던 저는 결국 난임센터에 발을 들이게 됐고 작년 10월말 제 품에 거의 2년만에 어렵게 다시 찾아와준 아기를 결국 또 지켜내지 못했다”며 “너무나 간절했기에 너무나 아팠고 너무나 좌절했고 너무나 무너졌었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또 민지영은 “얼마나 힘든 과정들인지 뼛속까지 잘 알기에 저희 부부처럼 엄마, 아빠가 되기 위해 힘든 시련을 겪고 계시는 부부들 응원해드리고 싶어서 조용히 이겨내고 묻어버리려했던 제 아픔 숨기지 않기로 했다”며 “천사 같은 우리들의 아가들 품에 안을 때까지 함께 이겨내며 힘내요, 우리!”라고 응원했다.

한편 민지영은 지난 2018년 1월 1세 연하 쇼호스트 김형균과 약 2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