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독도헬기 순직자 등에 설 선물…“새 100년 희망”
더보기

文대통령, 독도헬기 순직자 등에 설 선물…“새 100년 희망”

뉴시스입력 2020-01-10 10:37수정 2020-01-10 1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 "평화와 번영을 향해 변함없이 함께 걷겠다"
전북 전주·강원 양양·경남 김해 특산물 3종세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독도헬기 순직 소방대원 등 1만여명에게 지역 특산물로 구성된 설 선물을 보낸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내외가 설 명절을 맞아 약 1만4000명에게 설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설 선물은 지역 특산물 3종세트로 전북 전주의 이강주(또는 꿀)와 강원 양양의 한과, 경남 김해의 떡국떡 등으로 구성돼 있다.


문 대통령은 선물에 동봉될 인사말에서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100년을 보낸 지난해, 100년 전 그날처럼 우리는 ‘나’의 소리를 찾았다”며 “서로를 응원하고 가족을 응원하고 자신을 응원하며 2020년, 새로운 100년의 희망이 시작되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주요기사

이어 “우리는 모두 행복할 권리가 있다”며 “평화와 번영을 향해 변함없이 함께 걷겠다”고도 했다.

이번 설 선물은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가족, 의사상자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독도헬기 순직 소방대원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등 대응 관계자, 일본 수출 규제 대응 관계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신남방정책 협력자 등이 포함된다.

아울러 노인복지업무 종사자, 보육교사 등 사회복지업무 종사자 등도 문 대통령 내외의 설 선물을 받는다.

한편 청와대는 우리 농산물 판매 촉진, 소비 확대에 동참하기 위해 오는 14~15일 이틀동안 청와대 연풍문 2층에서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