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文대통령 검찰학살, 전두환 정권보다 더 야만”
더보기

심재철 “文대통령 검찰학살, 전두환 정권보다 더 야만”

뉴시스입력 2020-01-10 09:51수정 2020-01-10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앞으로 드러날 범죄 묻기 위해 '충견'들로 검찰 요직 채워"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검찰 고위직 인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기획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실행한 ‘윤설열 검찰’ 대학살은 전두환 정권 시절 야만보다 더 심각한 야만이다”라고 규탄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文)정권 범죄 수사 핵심부를 권력이 통째로 들어내는 망동은 전두환 시절에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 인사는 검찰총장과 협의해야 하는 법을 지키지 않고 윤석열 총장이 항명했다고 한다. 윤 총장을 경질하기 위한 명분을 만들기 위해 그러는 것”이라며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 중간간부에 대한 2차 대학살을 기획하고 있다고 한다”며 “검사장 인사 좌천에 이어 중간간부도 한직으로 내려보낸다는 것이다. 정권 범죄수사를 흔적없이 날려버리겠다는 것”이라고 의심했다.

주요기사

심 원내대표는 “문정권은 검찰을 친문(親文) 하수인으로 세웠다”며 “앞으로 드러날 범죄를 땅에 묻기 위해 ‘충견’들로 검찰 요직을 채웠다. 권력의 중립성을 망각한 검사들은 범죄를 은폐하고 권력자 앞잡이 노릇을 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한국당은 오늘 청와대 앞에서 문 정권을 규탄하겠다. 국민을 위해 쥐어진 칼을 정권범죄를 감추기 위해 쓰는 것에 경고하겠다”며 “검찰 학살을 중단하고 추미애 장관을 경질하고 국민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당의 요구를 거절하면 문재인 정권 심판론 터져나올 것”이라며 “민심의 바다는 권력의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엎을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선 “민주당은 13일에 본회의를 열고 정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처리하는 일정도 일방적으로 정했다”며 “민주당의 배째라식 태도다. 시간은 가니 버티면 된다는 뻔뻔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아울러 “박영선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일컬어지는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벌이는구로을 지역구 물려주고 물려받기 행태가 가관”이라며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