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카를로스 곤 “日사법체계, 완전히 후진적”
더보기

카를로스 곤 “日사법체계, 완전히 후진적”

뉴시스입력 2020-01-10 09:04수정 2020-01-10 09: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레바논 사법부에 전적으로 협력"
"모리 법무상 주장은 터무니없어"

보석 중 레바논으로 도망친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의 ‘일본 때리기’가 이어지고 있다.

곤 전 회장은 9일(현지시간) 레바논 현지TV방송 LBCI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사법체계는 완전히 후진적이다”라고 비난했다. 전날 그는 일본 탈출 후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도 일본이 자신을 부당하게 대우한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곤은 인터뷰에서 “나는 레바논 사법부에 전적으로 협력할 것이다. 일본 사법부 보다 훨씬 더 편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을 비난한 모리 마사코 법무상에 대해서 비판했다. “곤이 일본 사법체계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퍼트려 자신의 불법적 탈출을 정당화하려 한다”는 모리 법무상의 말은 “터무니없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현재 나의 관심은 내 이름과 명성을 깨끗하게 만드는 것이다. 왜냐면 나에 대한 모든 혐의는 꾸며낸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한편 곤의 변호사는 9일 자신의 의뢰인이 레바논에서의 법적 절차에 “매우 편안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레바논 검찰은 이날 곤에 대한 출국금지령을 내렸다. AFP통신에 따르면 레바논 검찰은 이날 국제형사경찰기구(ICPO) 일본의 요청에 따라 곤 전 회장을 심문한 후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 일본 지지통신은 레바논 측이 곤 전 회장의 일본으로의 신병 인도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도 가능성은 더욱 낮아졌다고 지적했다.

레바논 검찰은 일본 당국에 곤 전 회장에 대한 조사 자료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출국 금지는 레바논 검찰 측이 자료를 받을 때까지 계속된다. 레바논 사법부 소식통은 AFP에 “레바논에서 사법 조치가 필요없다고 판단되면 곤 전 회장은 자유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레바논 검찰은 이날 곤 전 회장을 불러 닛산 관련 혐의를 중심으로 심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곤 전 회장이 이스라엘에 입국하고 경제적 거래를 한 것에 대해서도 심문했다. 레바논은 이스라엘과 적대 관계로, 레바논 국민들에게 이스라엘 ‘보이콧’이 의무화 돼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