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업수사 前검사… 진보성향 시민단체… 지배구조 전문가…
더보기

기업수사 前검사… 진보성향 시민단체… 지배구조 전문가…

신동진 기자 입력 2020-01-10 03:00수정 2020-01-10 05: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신설]
위원 7명중 6명 외부인사로 구성
대법관과 고검장 출신 변호사, 대학교수,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전체 7명의 위원 중 6명이 외부 인사로 채워졌다. 삼성 내부에서는 언론인 출신의 이인용 고문(사회공헌업무총괄)만 참여한다.

대법관을 지낸 김지형 위원장과 함께 법률 분야를 책임질 봉욱 전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 시절 한화그룹·태광그룹 비자금 사건 등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장을 맡고 있을 땐 코스닥시장 작전 세력에 대한 수사를 벌이기도 했다.

시민·사회단체를 대표해 참여한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은 1994년 공채 1기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인연을 맺은 뒤 2016년 12월 사무총장직을 끝으로 떠날 때까지 22년간 경실련을 지켰다. 2011년부터 사무총장만 6년을 지냈다. 기자 출신으로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을 지낸 권태선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도 참여한다. 권 대표는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도 맡고 있다.


학계에서는 기업의 지배구조와 사회적 책임 분야 전문가인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김우진 서울대 경영대 교수가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관련기사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외부인사#위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