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反文세력 하나로”… 시동 건 보수통합
더보기

“反文세력 하나로”… 시동 건 보수통합

최우열 기자 , 조동주 기자 입력 2020-01-10 03:00수정 2020-01-10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등 통추위 출범 합의
“통합의 가장 큰 목표는 안철수”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한 보수세력 통합 모임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이끌게 된 박형준 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는 “새로운보수당이 요구한 3원칙의 수용을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공개적으로 표명할 수 있도록 접촉하겠다”며 “안철수 전 의원은 통합의 가장 큰 목표”라고 말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9일 보수 단체들과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를 출범시키는 데 의견을 모으면서 일단 통합 논의를 위한 최소한의 장은 마련했다. 하지만 한국당과 새보수당 간 힘겨루기가 여전해 실질적 통합을 위해서는 갈 길이 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는 이날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박형준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통추위 출범을 결의했다. 총선을 앞두고 범보수 통합 신당을 만들어보겠다는 것이다.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은 브리핑에서 “대통합의 원칙은 혁신과 통합”이라며 “박 위원장이 지난해 여름부터 한국당과 새보수당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선 통합을 위한 결의안에도 합의했다.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 모든 세력의 대통합을 추구하며 이를 실천할 새로운 정당을 만든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가 통합의 장애가 돼선 안 된다”는 내용 등이다. 새보수당을 끌어들이기 위해 유승민 의원이 밝힌 ‘개혁보수’ 등 3원칙이 대폭 반영된 것. 한국당에선 이양수 의원이 황교안 대표의 위임을 받아 왔고 새보수당에선 옛 친이(친이명박) 핵심이었던 정병국 의원이 참석했다.


박형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별도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면서 “보수 세력의 지난 잘못과 오류를 반성하고 국민의 염원과 뜻을 받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의 키워드로 ‘혁신’과 ‘확장’ ‘미래’를 제시하면서 안철수계도 주요 통합 대상으로 거론했다. “2월 10일을 전후로 새로운 통합정치 세력의 모습이 거의 확정될 것”이라며 신당 창당 로드맵도 제시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새보수당은 몇 가지 선결 조건이 있다며 통합 논의 첫날부터 한국당과의 무조건적 통합에는 제동을 걸고 나섰다. 한국당이 아닌 친이계 중심 시민단체 주도의 통추위의 역할과 권한, 박 위원장의 대표성 문제 등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새보수당이 제안한 보수 재건 3원칙에 대해 황 대표가 직접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혀 달라”면서 “황 대표의 확고한 약속과 언급 없이는 통합 대화를 시작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황 대표는 “내가 말한 바 있지 않나. 말하는 대로만 봐달라”고 했다.

설 연휴 전 귀국할 것으로 알려진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 측의 미지근한 반응도 난제다. 박 위원장은 “안 전 의원이 추구하는 가치도 헌법 가치라는 틀에서 통합될 수 있다. 귀국 후 만나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지만 안 전 의원 측은 “오늘 그런 모임이 있는지도 몰랐고 아직 큰 관심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철수계에선 “안 전 의원이 통추위 같은 기존 정치 경로를 따라가며 보수통합 논의 테이블에 앉을 가능성은 낮다”는 전망도 나왔다.

이날 한국당은 유승민 의원 측 인사였던 조해진 류성걸 전 의원 등 탈당했던 당원 24명의 재입당을 의결했다. 또 당협위원장 전원 사퇴 및 초·재선 의원 71명의 당 공천 수용 이행각서 제출도 이어졌다.

최우열 dnsp@donga.com·조동주 기자
#보수통합#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