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래’로 발넓히는 GS건설, 포항서 배터리 재활용 사업 첫발
더보기

‘미래’로 발넓히는 GS건설, 포항서 배터리 재활용 사업 첫발

김호경 기자 , 변종국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1-10 03:00수정 2020-01-10 0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일만 산단에 3년간 1000억원
규제자유특구 대기업 1호 투자… 희귀금속 수입 줄이고 환경보호
투자협약식 참석한 文대통령 “지역-산업-기업 성장 1석3조”
포스코 스마트공장 찾은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북 포항시 포스코 스마트팩토리를 방문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 근로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GS건설이 경북 포항 규제자유특구에 1000억 원을 투자해 배터리 재활용 제조시설을 짓고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진출한다. 미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인공지능(AI)과 해외 태양광발전 사업에 진출했던 GS건설이 이번에는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뛰어든 것이다. 지난해 정부가 지정한 전국 규제자유특구 14곳 중 대기업이 투자한 첫 사례라 더욱 의미가 크다.

GS건설은 9일 포항시에서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GS건설은 앞으로 3년간 1000억 원을 투자해 포항 영일만 산업단지 12만 m² 부지에 배터리 재활용 제조시설을 짓는다. ‘에코프로GEM’ 등 중소기업이 수거한 전기차 배터리에서 니켈, 망간, 코발트 등 희귀 금속을 추출해 LG화학, SK이노베이션, 삼성SDI 등 국내 배터리 제조업체에 공급하게 된다. GS건설은 이번 투자로 300여 명의 고용 창출이 일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전국 규제자유특구 중 최대 규모 투자이고 대기업으로서도 최초”라며 “유망 산업을 육성하는 동시에 지역 경제를 살리고 기업의 성장을 돕는 1석 3조의 효과를 거두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은 지난해 7월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사업이 가능해졌다. 배터리 재활용 관련 규정이 없어 지금까지 수명이 다한 전기차 배터리는 폐기 처분하거나 방치해야 했다.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희귀 금속 상당량을 수입에 의존하다 보니 원가 절감과 환경을 위해 정부가 포항에서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실증 특례를 허용했다.

주요기사

배터리 재활용 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받는다. 전기차가 빠르게 늘고 있어서다. 국내 전기차 등록대수는 2014년 2946대에서 지난해 10월 기준 8만3047대로 늘었다. 한국자동차자원순환협회는 수명이 다한 전기차 배터리는 2022년 1099개에서 2024년 1만 개, 2040년에는 69만 개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2015년 179억 원에 불과하던 글로벌 배터리 시장 규모는 2050년 600조 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GS건설은 추가 투자 가능성도 언급했다. 2022년 배터리 재활용 제조시설이 완공되면 연간 4500t의 희귀 금속이 생산 가능한데 추가 투자로 생산 규모를 연간 1만 t까지 늘릴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2 고로도 방문했다. 이곳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용된 대표적인 스마트팩토리이다. 포스코 스마트팩토리는 생산성과 효율성 제고뿐 아니라 안전도 향상, 원가 절감 및 품질 향상 등의 효과를 내고 있어 문 대통령이 제조업이 나가야 할 방향을 살피기 위해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김호경 kimhk@donga.com·변종국·박효목 기자
#gs건설#배터리 재활용 사업#규제자유특구#문재인 대통령#포항제철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