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커 5천명’ 중국기업 행사 인천 송도서 열려…사드 이후 최대 방한
더보기

‘유커 5천명’ 중국기업 행사 인천 송도서 열려…사드 이후 최대 방한

인천=박희제기자 입력 2020-01-09 22:28수정 2020-01-09 2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드 보복 조치 이후 최대 규모로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기업행사를 열고 있다. 이들은 5박6일 간 인천을 중심으로 서울, 경기 등의 관광지를 돌아본다. 김영국 채널A 스마트리포터 press82@donga.com
9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중국인 관광객(遊客·유커) 5000명가량이 하루 종일 기업행사를 치렀다.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 여파로 유커들의 한국 단체여행이 금지된 이래 단일 규모로 최대다. 단체로 방한한 유커들은 건강식품 판매회사인 중국 ‘이용탕(溢涌堂)’ 소속 임직원들로, 7일과 8일 1·2진으로 나눠 중국 각지에서 여객기 40대를 타고 5박6일 일정으로 인천을 찾았다.

인천에선 이들이 묶을 호텔 객실이 부족해 영종도와 송도국제도시, 소래포구 등 3개 지역 9개 호텔에서 절반가량만 여장을 풀었고, 나머지 유커들은 인천 인근 경기 시흥시와 광명시 등지의 호텔을 숙소로 정했다.


사드 보복 조치 이후 최대 규모로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기업행사를 열고 있다. 이들은 5박6일 간 인천을 중심으로 서울, 경기 등의 관광지를 돌아본다. 김영국 채널A 스마트리포터 press82@donga.com
유커들이 이날 오전 8시부터 관광버스 130대를 타고 송도컨벤시아에 들어서자 순식간에 전시장 1, 2홀을 가득 메웠다. 기업행사 개막을 알리는 조명쇼에 이어 박남춘 인천시장의 환영인사, 핵심간부 선서식, 이용탕 회장의 신제품 발표회, 행운권 추첨 등 직원 단합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진행됐다. 저녁엔 한국관광공사 후원으로 황치열, 이정현, 스윙걸스, 뉴키드 등 한류 가수를 초청공연을 선보이자 유커들은 열광의 도가니로 빠져 들었다. 여직원 마슈에린 씨(34)는 “평소 한국 드라마를 자주 보고 있는데, 인천 거리에서 삼겹살이나 삼계탕 같은 한국 음식을 맛보고 쇼핑을 하면서 드라마 주인공 같은 경험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5000여 명의 유커들은 이날 점심 식사를 현장에서의 햄버거 세트로, 저녁 식사를 1~3층 35개 회의실에 차려놓은 뷔페로 해결했다. 이들은 기업행사에 앞서 7, 8일 송도컨벤시아 인근의 백화점과 쇼핑몰에서 주로 시간을 보냈다. 인천시는 8일 오후 쇼핑몰 야외광장에 회사 로고와 ‘이용탕’ 한자를 이용한 높이 1m, 폭 2m 크기의 철재 장식물을 설치하는 ‘이용탕 거리’ 제막식을 했다. 유커들은 기업행사 이후 남은 3~4일동안 인천 옛도심인 월미도, 차이나타운과 서울의 경복궁, 롯데월드, 남산타워, 경기 용인의 한국민속촌을 돌아보기로 했다.

주요기사


중국 선양에 본사를 둔 이용탕 기업은 효소, 콜라겐 등 건강식품 판매로 급성장하면서 최근 2년간 인도네시아와 호주에서 2000~3000명 우수직원을 선발해 포상여행하도록 했다. 민민홍 인천관광공사 사장은 “중국 기업들이 크루즈나 전세기를 이용한 한국 포상여행을 꺼리고 있으나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을 비롯한 대도시 중심으로 한국 방문 규제인 ‘한한령(限韓令)’이 풀리고 있어 올해 이용탕 기업과 비슷한 규모의 2~3개 관광단을 인천에 유치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인천=박희제기자 min0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