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학범호, 중국전 베스트11 발표…오세훈-엄원상-이동경 선발
더보기

김학범호, 중국전 베스트11 발표…오세훈-엄원상-이동경 선발

뉴스1입력 2020-01-09 21:43수정 2020-01-09 2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AFC U-23 챔피언십, 중국전 선발 라인업.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이 달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중국과의 1차전에 나설 선수들이 공개됐다. 지난해 U-20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인 오세훈과 엄원상 그리고 A대표팀에도 이름을 올렸던 이동경이 선발로 낙점됐고, 유일한 유럽파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9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올림픽 진출권이 걸린 이번 대회는 16개국이 4개 조별리그를 거쳐 각 조 상위 2개팀이 8강에 올라 토너먼트를 벌이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이번 대회에 걸려 있는 올림픽 본선 티켓은 총 3장으로 최소한 준결승까지는 올라야 하고 개최국 일본이 4위 이하에 그친다면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 9회 연속 진출이란 대업을 달성할 수 있을 만큼 빡빡하다.


첫 상대는 중국이다. 객관적인 전력이 가장 떨어지고 지난해 9월 거스 히딩크 감독을 경질한 뒤 4개월 만에 대회를 치르는 만큼 무난한 승리가 예상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주요기사

김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오세훈이 최전방에 서고 2선 공격수 자리에는 김대원-이동경-엄원상이 포진한다. 중원에는 김동현-맹성웅이 배치됐고, 포백 수비라인은 김진야-김재우-이상민-강윤성으로 이뤄졌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킨다.

유일한 유럽파 정우영을 비롯, 정태욱, 정승원, 원두재, 이동준 등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