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도헌 감독 “4강 진출 기뻐, 남은 기간 체력 회복해야”
더보기

임도헌 감독 “4강 진출 기뻐, 남은 기간 체력 회복해야”

뉴시스입력 2020-01-09 18:51수정 2020-01-09 18: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이란전 승자와 11일 준결승전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카타르를 꺾고 ‘20년 만의 올림픽 본선행’ 도전을 이어나간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9일 중국 장먼의 장먼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예선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카타르를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25-18 28-26 22-25 20-25 15-13)로 눌렀다.

조별 예선을 2승1패(승점 6)로 마무리한 한국은 B조 2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임 감독은 카타르전을 마친 뒤 “4강에 진출해 기쁘다”며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요기사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였다. 한국은 1, 2세트를 먼저 챙겼지만 3,4세트를 내리 내줬다. 5세트에서도 초반 리드를 빼앗기며 고전했다. 그러나 뒷심을 발휘한 한국이 마지막에 웃었다.

3, 4세트에 급격히 흔들렸던 점에 대해서는 “카타르의 높이가 좋고 서브가 잘 들어왔다. 강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려 세트 플레이를 하기 어려웠다. 우리 팀의 장점은 리시브와 세트 플레이인데 그 부분이 잘 안 되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박철우는 이날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20점을 수확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최민호도 6개의 블로킹으로 힘을 보탰다.

임 감독은 “경기를 할수록 좋아지는 것 같다”며 “제일 중요한 건 체력이다. 남은 기간 체력을 잘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중국-이란전 승자와 11일 결승행 티켓을 놓고 다툰다.

임 감독은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목표를 이루려면 어느 팀이든 다 붙어야 한다. 어느 팀이 올라오더라도 잘 준비해서 경기를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