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추미애 인사 학살” 반발…본회의 거부·탄핵소추 제출
더보기

한국당 “추미애 인사 학살” 반발…본회의 거부·탄핵소추 제출

뉴시스입력 2020-01-09 18:17수정 2020-01-09 18: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이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인사에 반발하며 탄핵소추 요구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예정된 본회의 연기를 요청하며 추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벌였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 도중 나와 기자들에게 “오늘 검찰 ‘학살 인사’에 대해 격앙된 목소리가 많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심 원내대표는 “본회의 긴급 현안질의를 앞으로 요구하겠다”며 “운영위원회나 법제사법위원회를 당연히 소집해 따져야 한다. 검찰 학살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도 저희는 당연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밖에 검찰 학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구성 등 당 내부 문제는 내부에서 풀어나가겠다”며 “저희는 민주당에 강력히 요구하고 그에 대해 저쪽에서 어떻게 대응하는지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날 오후 예정됐던 본회의 연기를 요구했다. 그는 “현재 본회의 자체가 열리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현재 법안 처리가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 정체성을 흔드는 폭거 앞에 이대로 있을 수 없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이후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기자들에게 “의총에서 어제 발표된 검찰 대학살 인사에 의원들의 격앙된 목소리가 이어졌다”며 “여러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 관련 사항을 원내 수석부대표가 민주당에 여러 의견을 제시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본회의에 대해서는 “수석 의견을 들어보고”라며 “본회의 여부는 아직 미정인 상태”라고 전했다.

기자들이 본회의가 열리지 않는 것인지 묻자 “그렇다. 우선 의총 결과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며 “여러 법안 처리도 중요하긴 하지만 검찰 인사에 대한 성토가 의총에서 계속됐다”고 했다.


이후 의원들은 국회 로텐더홀로 이동해 “정치보복성 검찰 인사 문재인은 사죄하라”, “검찰법 절차 무시 추미애는 사퇴하라”라고 구호를 외쳤다.

심 원내대표는 로텐더홀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좌파독재로 가는 기반을 탄탄히 구축하려고 검찰 학살을 벌였다”며 “검찰청법은 반드시 (인사에서)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도록 돼 있는데 이를 유린한 것이다.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행동에 대해 우리는 심각하게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는 숫자가 작은 소수 야당이지만 힘껏 맞서 싸우겠다. 우리들이 할 수 있는 각종 조치를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 정권의 무도한 행동에 거듭 분노를 표현하면서 다른 당과의 공조도 현재 모색하고 있다”며 “거듭 말하지만 검찰 인사의 폭거는 문재인 좌파 독재를 위한 고속도로를 갖겠다는 것이다. 문 정권을 강력 규탄할 수밖에 없다”고 분개했다.


이어 민경욱 전 대변인은 “이는 명백한 보복인사와 수사방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울산시장 하명수사와 우리들병원 대출 의혹, 유재수 감찰 무마 등 국정농단 수사를 중단하기 위해 검찰 핵심 수사팀을 공중분해했다”며 “친문 인사를 핵심 요지로 꽂아 검찰을 권력의 주구로 만들고 있다. 명백한 검찰청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민 전 대변인은 “이번 학살은 문 대통령이 기획하고 장관이 실행했다”며 “수사 대상들이 검찰 인사를 좌지우지하며 망나니짓을 하고 있다. 민주주의를 유린한 문 대통령과 추미애 장관은 역사의 죄인으로 남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이후 의원들은 ‘추미애 장관’이라 적힌 현수막을 한명씩 나와 찢으며 “문 정권의 충견 추 장관은 사퇴하라”고 외쳤다.

이 같은 한국당 의원들의 반발로 오후 6시께 예정됐던 본회의 개회는 지연된 상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