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성폭행 혐의’ 김건모 GPS 추적중…차량 압수수색
더보기

경찰, ‘성폭행 혐의’ 김건모 GPS 추적중…차량 압수수색

뉴시스입력 2020-01-09 17:08수정 2020-01-09 1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일 오후께 확보, 위치기록 등 확인 중
블랙박스나 집, 소속사 등은 따로 안해
지난해 12월부터 강간 의혹 수사 박차
김건모는 해당 여성 무고 혐의 맞고소

경찰이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씨 차량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9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께 김씨의 차량을 압수수색해 GPS(위치확인시스템) 기록 등을 확보해 분석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블랙박스는 따로 압수하지 않았으며 김씨의 집이나 소속사 등 다른 곳도 압수수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의 차량 위치 기록 등을 확인해 성폭행 의혹 수사에 참고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경찰은 지난해 12월부터 김씨에 대한 강간 혐의를 조사 중이다.

김씨를 고소한 여성 A씨는 지난 2016년 8월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한 주점에서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김씨 소속사 건음기획 송종민 대표는 지난달 13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 A씨에 대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무고 혐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지난달 23일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기자간담회에서 “일단 경찰청 지침에 따라 여성이 고소한 성범죄 혐의 부분 수사를 마무리하면 김씨의 맞고소 건을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성범죄 고소와 무고 맞고소가 있을 경우)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경찰청 지침”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