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법무장관, 검찰총장 의견 청취 과정 원만치 않아…유감”
더보기

靑 “법무장관, 검찰총장 의견 청취 과정 원만치 않아…유감”

뉴스1입력 2020-01-09 16:54수정 2020-01-09 1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청와대는 9일 검찰 고위급 인사와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는 과정에서 원만하지 않았던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의 뜻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 인사로 청와대가 윤석열 총장에 대한 불신임을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질문에 “윤석열 총장에 대한 불신임 그런 것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추 장관이 국회에서 윤 총장에 대해 ‘거역’이라는 표현을 썼고, 장관과 여당의 말을 총체적으로 보면 검찰총장 인사 과정에 대해 총장에게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징계가 필요하다는 취지로 말했는데 청와대도 공감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당과 법무부에서 어떤 말을 했건 저희와 조율한 부분은 아니기 때문에 어떤 단어를 썼는지 문제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렇게 말했다.


검찰 인사와 관련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의견 수립 절차에서 잡음을 낸 것에 대해 청와대가 ‘유감’이라고 표현하면서 사실상 청와대와 법무부, 더불어민주당이 한목소리로 윤 총장을 비판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요기사

이 관계자는 ‘유감’이라고 표현한 대상이 검찰총장인지,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모두 포함되는지에 대해 묻는 질의에는 “그 과정에서 법무부와 검찰청의 입장들을 여러분들이 알고 있는 만큼 저도 알고 있는 부분”이라며 “법무부가, 검찰이 뭐라고 했는지 읊어드리는 것은 의미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어떤 행위가 있었고, 어떤 일이 있었는지 일일이 따져 묻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사안에 대해서 유감의 뜻을 나타낸 것이라고 받아들이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윤 총장에 대한 불신임 그런 것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번 검찰 인사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입장을 설명해달라는 요청에는 “수사는 수사 결과로 말하는 것이고, 인사도 인사의 결과 자체로 해석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이번 인사에 대해서 법무부에서 이미 입장 내고 있고, 국회 법사위에서도 추 장관께서 여러 사안 답변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에 대해 청와대가 더 말을 보탤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법무부에서도 밝혔지만 균형인사, 인권수사를 위한 방안들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해서 이뤄진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라며 “통상 법무부, 검찰 인사뿐만 아니라 부처에서 이뤄지는 여러 고위 공무원 인사, 청와대 내부 인사 그 어떤 것에 대해서도 과정이 무엇인지, 어떠한 목적과 목표를 가지고 인사가 이뤄졌다고 해석해드린 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 차질 예측을 하고 있는데 그만큼 우리 대한민국 검찰에 대한, 검사에 대한 불신이 깊었던 것인가 반문한다”라며 “그렇지 않고 법적 기준을 토대로 공정한 수사들이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추 장관이 문 대통령에게 인사 제청했을 때 문 대통령이 당부한 말이 있는지에 대해 “제가 알지 못한다”며, 이례적으로 저녁에 인사 제청과 동시에 발표한 이유와 배경에 대해 “법무부에서 그렇게 판단했지 싶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