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크라 여객기 최대 희생양 캐나다인…美경유 못해 탔다 참변
더보기

우크라 여객기 최대 희생양 캐나다인…美경유 못해 탔다 참변

뉴스1입력 2020-01-09 16:21수정 2020-01-09 16: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의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을 떠났다가 이륙 직후 추락한 우크라이나 항공(UIA) 소속 보잉 737-800의 최대 희생자는 캐나다의 학생들과 연구자, 교수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언론인 CBC에 따르면 사고로 희생된 176명 중 63명의 승객들이 캐나다 시민이다. 희생된 캐나다인들은 브리티시 컬럼비아, 퀘벡, 마니토바, 온타리오, 앨버타 주에서 왔고 이 가운데 적어도 30명은 앨버타 주 에드먼턴시 사람들이다.

많은 수가 이란계 캐나다인으로, 캐나다 전국의 대학교 학생들이거나 교수, 의사 등 고등 교육 기관과 관계자들이다. 이들은 겨울 방학 동안 이란의 가족을 방문한 후 우크라이나의 키예프를 경유해 토론토로 되돌아오기 위해 이 비행기를 탔다.


에드먼턴 시의 이란계 캐나다인 단체는 이들이 이 비행기를 타게 된 것은 계획된 것이 아니라 우연이었다고 말했다. 많은 이란계 학생들이 (제재 등으로) 미국을 경유할 수 없어서 대신 유럽 경유 비행기를 타야만 했다는 설명이다.

주요기사

AP통신에 따르면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승객 중 138명이 캐나다행이라고 말했다. 캐나다 국적은 아니더라도 캐나다에 직장을 두고 있는 등 캐나다 관련자들이라는 것이다. 가족 4명이 한꺼번에 희생되기도 했고, 신혼부부들도 포함되어 있었다. 몇 명은 어린이, 10대 청소년들이었으며 1~2세 유아들도 희생됐다.

이번 추락사고는 캐나다인들의 여객기 사고상 최악의 인명피해 중 하나를 기록하게 되었다. 오타와의 의회에는 조기가 걸렸고, 트뤼도 총리는 재앙의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맹세했다.

총리는 “모든 캐나다인들이 당신과 함께 슬퍼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달라”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말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캐나다 국적의 사람들 외에 이란인 82명, 우크라이나인 11명, 스웨덴인 10명, 아프간인 4명, 독일인 3명, 영국인 3명이 이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