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연철 “대북 제재 속 가능한 남북협력, 구체적 준비 중”
더보기

김연철 “대북 제재 속 가능한 남북협력, 구체적 준비 중”

뉴스1입력 2020-01-09 15:48수정 2020-01-09 15: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2020.1.9/뉴스1 © News1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제안한 남북협력과 관련, 대북 제재 속에서도 방안을 찾기 위해 “구체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제재가 해제되어야 가능한 분야가 있고, 제재 상황에서도 할 수 있는 분야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장관은 “북미 협상의 진전을 위해서 노력을 하면서도 그 과정에서 남북 관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들에 대해선 최선을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에 따라) 비상업적 공공인프라로 분류가 돼 있고 그래서 제재면제위원회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정부 입장에서는 우선적으로 1차 조사에 이어서 정밀조사를 준비하고 있고 또 설계 부분에 대해 국내적으로 준비할 수 있는 부분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 장관은 북한이 선전매체를 통해 대남 비난을 하는 상황에서 정부의 대북 정책이 국민 정서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선 “어떤 정부에서든지 북한에 대해서는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정부가 우선순위로 내세우고 있는 것은 특정 정부의 어젠다라기보다 국가적 차원에서 중요하게 추진해 온 남북관계의 주요 현안”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