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SC 상임위 “중동 지역 韓 선박 안전 긴급대응체계 점검”
더보기

NSC 상임위 “중동 지역 韓 선박 안전 긴급대응체계 점검”

뉴시스입력 2020-01-09 15:13수정 2020-01-09 17: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는 9일 “중동 사태 관련 노영민 비서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우리 국민과 기업, 선박에 대한 긴급대응 체계 등을 점검하면서 경제에 미칠 영향 등을 살폈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NSC 상임위원들은 최근 중동 지역의 군사적 긴장 고조 동향과 국제 정세 전반에 대해 평가했다. 우리 국민과 기업 및 해당 지역을 운항하는 우리 선박의 안전 확보를 위한 긴급대응체계 등도 점검했다.

또 NSC상임위에 참석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으로부터 최근 중동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칠 수 있는 영향과 함께 석유 가스 수급 동향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그러면서 NSC 상임위원들은 금번 사태로 인한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관련 시장 동향 등을 예의주시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가기로 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NSC 상임위원들은 중동지역에서 조속히 긴장이 완화되고 정세가 안정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주초에 NSC 상임위가 개최됐지만 이란 문제 등 전반적인 경제, 그리고 교민 안전 등을 점검해야 할 필요성 때문에 오늘도 NSC 상임위를 다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청와대는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NSC 상임위를 열고 우리 국민과 기업의 보호, 선박의 안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면밀히 점검하고 동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이날 NSC 상임위는 정 안보실장이 한미일 안보 고위급 협의체 회의 참석차 지난 7일 미국으로 떠나면서 노 비서실장 주재로 열리게 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정 안보실장이 한미일 안보 고위급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서 제안된 ‘김정은 답방’ 등을 논의하냐고 묻자 “미국에서 어떤 논의가 구체적으로 이뤄지는지는 지금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