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식약처, Bj엣지님·인아쨩 등 ‘허위·과대광고’ 인플루언서 명단공개
더보기

식약처, Bj엣지님·인아쨩 등 ‘허위·과대광고’ 인플루언서 명단공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9 15:04수정 2020-01-09 1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한 인플루언서 15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식약처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다이어트·디톡스 등에 효과가 있는 제품이라며 가짜 체험기 등을 활용해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한 유통전문판매업체 등 8곳과 인플루언서 등 15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공개한 인플루언서 채널은 ▲유튜브 ‘보따’ ▲인스타그램 ‘hwangbarble’ ▲인스타그램 ‘8_jjini’ ▲인스타그램 ‘s_h_j_’ ▲인스타그램 ‘minlovesyou’ ▲인스타그램 ‘evajunie’ ▲유튜브 ‘Bj엣지님’ ▲인스타그램 ‘yael.kr’ ▲인스타그램 ‘_kangeunwook’ ▲유튜브 ‘엔조이커플’ ▲인스타그램 ‘doa_s2’, 유튜브 ‘도아TV’ ▲인스타그램 ‘yoonara_mood’ ▲유튜브 ‘나름TV’ ▲유튜브 ‘에드머’ ▲유튜브 ‘인아쨩’ 등이다.


우선 식약처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또 153개 허위·과대광고 게시물을 차단해줄 것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요청했다.

주요기사

주요 적발 내용은 ▲디톡스·부기제거에 효과가 있다는 등의 거짓·과장 광고(65건) ▲제품 섭취 전·후를 비교한 체험기 광고(34건) ▲다이어트 효능·효과 표방 등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광고(27건) ▲원재료의 효능·효과를 활용한 소비자기만 광고(15건) ▲심의 결과를 따르지 않은 광고(7건) ▲암 예방·심장질환 감소 등 질병치료 효능·효과 광고(5건) 등이다.
사진=식약처
특히 인플루언서의 대부분은 소셜미디어를 이용해 특정 제품 섭취 전·후의 얼굴·몸매·체중 등의 변화를 체험기 형식으로 보여주며 제품을 판매하다 적발됐다.

이들은 소셜미디어 계정 첫 화면에 본인이 운영하는 쇼핑몰을 링크하거나 공동구매 날짜를 사전 공지해 소비자의 구매를 유도했다.

일례로 유통전문판매업 A 사는 일반식품을 정력 강화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하기 위해 유명 유튜버 B 씨에게 체험기 광고를 의뢰했고, B 씨는 음란한 표현을 사용한 동영상을 제작·유포하다가 적발됐다.

또 유튜버 C 씨는 특정 제품을 ‘붓기차’라고 언급하며 실시간 라이브 영상을 이용해 구매를 유도했고, ‘디톡스, 독소배출, 노폐물 제거, 부기제거’ 등의 문구를 사용한 사진·영상을 제작해 소셜미디어 계정에 게시하는 등 거짓·과장 광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식약처
식약처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가 될 수 있도록 인플루언서를 이용해 소비자를 기만하는 부당한 광고 행위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라며 “고의상습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하는 등 강력히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품을 직접 판매하지 않더라도 허위·과대광고나 체험기가 포함되어 있는 사진·영상 등을 게시하거나 이를 활용하여 광고할 경우 인플루언서·유튜버·블로거·광고대행사 등 누구든지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소비자는 소셜미디어에서 인플루언서 등이 광고·판매하는 제품을 구매할 경우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