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통합파 “보수통합, 유승민 등 새보수에서 큰 결단 내려야”
더보기

한국당 통합파 “보수통합, 유승민 등 새보수에서 큰 결단 내려야”

뉴스1입력 2020-01-09 14:14수정 2020-01-09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회동을 갖고 보수통합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이날 모임에는 김성태, 윤상현, 김태흠, 박맹우, 김선동, 박덕흠, 박인숙, 홍철호, 주광덕,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2020.1.9/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 통합파는 9일 보수통합과 관련 “황교안 대표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을 비롯한 새보수당에서 얘기하는 통합의 3원칙을 다 받아들였기 때문에 유 의원 등 새보수당에서 큰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김태흠 의원 등 보수통합을 요구하는 한국당 소속 일부 의원들은 이날 오후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했다. 이자리에는 안상수, 정진석, 김성태, 윤상현, 김영우, 장제원, 김명연, 박인숙, 박맹우, 홍철호, 김선동, 주광덕, 김태흠, 윤한홍, 이양수, 박덕흠 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태흠 의원은 오찬 직후 브리핑에서 “보수통합은 국민의 염원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주와 독주를 막으려면 보수통합이 전제돼야 한다는 부분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보수시민단체들과 이언주 무소속 의원 등이 추진하는 신당과 새보수당 등 7~8개 정당 혹은 단체가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을 했기 때문에 앞으로 진행되는 것을 보고 대응하겠다”며 “지금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으려면 그것을 견제할 수 있는 통합된 정치세력이 있어야 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모두 동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지금은 새보수당이 결단을 해야 한다는 게 저희의 생각”이라며 “새보수당에서는 이제 크고 작은 이견 보다는 큰 틀에서 결단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