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소노동자들 “구로구청, ‘악덕업체’ 재위탁 철회하라”
더보기

청소노동자들 “구로구청, ‘악덕업체’ 재위탁 철회하라”

뉴스1입력 2020-01-09 13:05수정 2020-01-09 1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소노동자들이 부당노동행위를 일삼아 온 청소 업체와 재위탁 계약을 맺은 구로구청을 규탄했다.© 뉴스1

청소노동자들이 구로구청이 부당노동행위를 일삼아 온 청소 업체와 재위탁 계약을 맺었다며 규탄하고 나섰다.

구로구환경분회와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연맹 서울일반노조는 9일 오전 서울 구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 업체에 청소 위탁한 것은 노동자 등처먹는 일을 위탁한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구로구청은 지난 10일 A업체와의 청소 업무 재위탁 계약을 맺었다. 고용노동부가 해당 청소 업체의 부당노동행위를 인정했음에도 A업체에게 다시 위탁업무를 맡겼다는 것이 노동자들의 주장이다.


김영수 구로구환경분회 분회장은 “청소노동자들은 쉴 권리, 씻을 권리도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다”며 “구청 앞에서 몇달 째 집회하고 있었지만 구청의 대답은 악덕업체와의 재위탁이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형수 서울일반노조 위원장은 “해당 업체는 구청에서 인건비로 내린 부분을 떼먹고 인원을 적게 써서 고용된 노동자들이 더 많은 일을 하게 했다”면서 “이런 내용을 구청에 전달했지만 구청은 시정하겠다는 대답 뿐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강동화 민주일반연맹 사무처장도 “공무원이 이런 업체에 계약을 준다는 것은 뒷돈받는다고밖에 이해 불가”라며 “지방 토호들이 국민의 돈을 합법적으로 나눠먹는 통로로 청소업체 이용 중이라고 생각한다. 피해자는 결국 국민”이라고 주장했다.

참석자 중 일부 노동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성 구로구청장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면담을 진행했다.

노조관계자는 “구청장의 의지가 아니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구청장이 모든 상황을 알고 있더라”면서 “도무지 이해할 수 없고 더 강력하게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