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경화 “호르무즈 파병, 여러 옵션 고려…폼페이오와 이야기 기대”
더보기

강경화 “호르무즈 파병, 여러 옵션 고려…폼페이오와 이야기 기대”

뉴스1입력 2020-01-09 10:50수정 2020-01-09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이란 사태 관련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2020.1.9/뉴스1 © News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에 대한 한국군 파병과 관련해 “국민과 선박 항해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금 여러 가지 상황 옵션을 계속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현안보고에서 ‘미국의 파병 요청에 대한 우리 정부의 생각이 무엇이냐’는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미측은 호르무즈 해상 안보 작전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참여 요청을 해온 상황”이라며 이렇게 답했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의 면담을 지금 조정 중인데 곧 이뤄질 듯하다”며 “회담이 이루지면 이야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미국과 이란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교민 철수 등에 대한 계획 및 대응 상황에 대해선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다”며 “수시로 현지와 소통을 하고 있고 어제 현지 대사와 영상회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우리 교민들은 어제 오후까지 다 안전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이라크에 있는 1600명의 교민들에 대해 수시로 점검하고 있으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계획들을 다 수립하고 있고 계속 점검 중”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