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돌아선 진중권 “文, PK친문 보스가 제격…이미 실패한 정권”
더보기

돌아선 진중권 “文, PK친문 보스가 제격…이미 실패한 정권”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9 10:48수정 2020-01-09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현정권 수사 지휘부를 윤석열 검찰 총장의 의견 수렴 없이 한직으로 좌천시킨 법무부 인사와 관련해 “이 부조리극은 문재인 대통령의 창작물”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과 PK 친문을 구별하는 게 의미가 있을까”라며 “인식과 판단, 행동을 보면 일국의 대통령보다는 PK 친문 보스에 더 잘 어울리는 듯(하다)”라고 직격타를 날렸다.

그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문 대통령과 친문 세력을 구분하고 “저는 아직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한다.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려면 권력 주변이 깨끗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 윤 총장의 참모진을 ‘완전 해체’ 수준으로 검사장급 인사를 단행하자, 문 대통령을 향해 “인의 장막에 갇혀 있는 게 아니라, 실은 처음부터 그들과 한 몸, 한마음이었다”라고 비난한 것이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는 “야당 복을 타고나서 촛불 덕에 거저 집권하고 야당 덕에 거저 통치하고. 지금 상태라면 한 20년은 권세를 누리겠네”라며 “그럼 뭐 하나. 이미 ‘실패한 정권’인 것을”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자유한국당 몰아낸다고 적폐가 사라지는 거 아니다”라며 “그 자리에 바로 민주당 적폐가 자리 잡는다. 진중권의 제1 법칙=적폐량불변의 법칙. ‘정권이 어떻게 바뀌든 적폐의 총량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그래도 옛날엔 잘못하면 미안해하는 척이라도 했는데, 요즘은 잘못한 놈은 떳떳하고, 떳떳한 놈이 미안해해야 한다. 뭐, 이런 빌어먹을 경우가 다 있느냐. 조국 사태 이후, 정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경험한다”라고 탄식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