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토트넘, 해리 케인 공백 메우려 AC밀란 피아텍 임대 추진”
더보기

“토트넘, 해리 케인 공백 메우려 AC밀란 피아텍 임대 추진”

뉴스1입력 2020-01-09 09:52수정 2020-01-09 09: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포 해리 케인을 잃은 토트넘 홋스퍼가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AC밀란의 공격수 크르지초프 피아텍 영입을 추진한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9일(한국시간) “토트넘이 이탈리아 세리에A AC 밀란의 스트라이커 피아텍 임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아텍의 몸값은 3000만파운드(약 457억원) 수준이다. 토트넘은 임대 형식으로 피아텍을 품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폴란드 국가대표팀 출신 피아텍은 지난해 제노아에서 밀란으로 이적하며 초반 맹활약을 펼쳤지만, 올 시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밀란이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영입하며 이적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톤 빌라, 뉴캐슬 등이 피아텍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주요기사

토트넘이 피아텍 경쟁에 가세한 것은 주포 케인의 부상 공백이 크기 때문이다. 케인은 지난 2일 사우샘프턴전에서 햄스트링을 다쳐 최소 한 달 이상의 회복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조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에게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기고 있는 상황이지만, 지난 시즌 페르난도 요렌테와 같은 백업 공격수가 절실한 상황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