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장인 10명 중 9명 “첫 직장 떠났다”…1년미만 퇴사자 ‘최다’
더보기

직장인 10명 중 9명 “첫 직장 떠났다”…1년미만 퇴사자 ‘최다’

뉴시스입력 2020-01-09 08:29수정 2020-01-09 08: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3년보다 7.2%P↑… 4명 중 3명 재직 3년내 퇴사
퇴사이유는 업무, 연봉 불만보다 대인관계 스트레스

직장인의 첫 직장 퇴사율이 87.6%에 달했다.

지난 2003년 조사시 80.4%에 비해 7.2%P 올라 직장인 퇴사시기가 당겨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직장인 1831명을 대상으로 첫 직장 재직여부를 조사한 결과다.

설문에 참여한 전체 직장인의 87.6%가 첫 직장을 퇴사했으며, 12.4%만이 첫 직장에 재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8명 이상은 첫 직장을 퇴사해 다른 직장으로 자리를 옮긴 경험이 있는 것. 지난 2003년 인크루트 조사결과 첫 직장 퇴사율은 80.4%로 집계된 바 당시보다 7.2%P 높아져 직장인의 퇴사시기가 당겨지고 있는 것은 아닐지 생각하게 하는 대목이다.


기업 규모별 퇴사율은 ▲’공공기관’이 80.9%로 가장 낮았고 이어서 ▲’대기업’ 86.8% ▲’중견기업’ 87.2% ▲’중소기업’ 88.1% 그리고 ▲’영세기업’이 90.3%로 가장 높았다.

주요기사

퇴사시기는 ▲’1년 미만’ 근무자 비율이 30.6%로 가장 높았다. ▲’재직 7~12개월 이내’는 15.2%였으며 ▲’6개월 이내’ 퇴사자도 15.4%나 됐다. 특히 6개월 이내 퇴사자 비율은 ?’대기업’ 13.7% 대비 ▲’영세기업’이 24.3%로 평균보다 높았다. 이어서 ▲’재직 1년 이상~ 2년미만’ 퇴사자는 29.7% ▲’3년 미만’ 퇴사자는 15.4%으로 집계됐다. 퇴사자 중 2년을 못 채운 비율은 63.0%으로 절반을 넘었고, 3년 내 퇴사한 비율도 무려 75.6%에 달했다. 첫 직장 퇴사자 4명 중 3명 이상은 3년을 못 채우고 퇴사한 것으로 풀이되는데 특히 3년 내 퇴사한 비율은 ▲’대기업’ 66.8%에 비해 ▲’중견기업’ 75.7%과 ▲’중소기업’ 76.1%에서 높게 나타났다.

퇴사사유는 ▲‘업무 불만’(15.6%) 및 ▲‘연봉 불만’(14.6%) 보다 ▲‘대인관계 스트레스’(15.8%)가 근소차로 앞서며 1위에 꼽혔다. 기업규모별로 퇴사사유 1위로는 ▲대기업의 경우 ‘업무 불만족’(20.3%) ▲중견기업은 ‘대인관계 스트레스’(18.3%) ▲중소기업은 ‘연봉 불만족’(16.8%)으로 각각 집계돼 차이를 보였다.

이어지는 퇴사사유로는 ▲‘사내 정치’(7.0%) ▲‘이직이 되어서’(5.9%) ▲‘묻지마 취업한 곳이라서’(4.0%) 등이 꼽혔다. ▲‘회사 경영난’(6.1%) ▲‘구조조정’(3.4%) 등 타의적 퇴사자도 포함되어 있었지만, 해당 비율은 높지 않았으며, ▲‘(지금은 회사정보 수소문이 어렵지 않지만) 당시에는 회사를 잘 모르고 입사해서’(4.2%)라는 이유를 통해서는 시대 차이가 느껴진다.

한편, 퇴사 그 이후에 대해 자체평가 한 결과 전체 퇴사자의 ▲70.7%는 첫 직장 퇴사에 대해 후회 없는 반면, ▲28.5%는 첫 직장 퇴사에 대해 후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가운데 13.6%는 ▲재입사를 희망했는데 ▲이미 재입사 한 비율도 4.3%로 확인됐다. 특기할 만한 점은 첫 직장 퇴사에 대해 후회하는 비율로는 ▲중소기업 23.6%에 비해 ▲대기업이 43.5%로 2배가량 높았다는 점이었다.

끝으로, 앞서 첫 직장에 여전히 재직 중인 직장인에게는 재직이유를 물었다. 그 결과 ▲’이직하려면 버텨야 해서’(37.1%)가 압도적 비율로 1위에 올랐다. 그 외 재직이유에는 ▲’대인관계가 원만한 편’이고(9.5%) ▲’출퇴근이 용이’(8.6%)하다는 점이 ▲’연봉만족’(6.3%) 및 ▲’업무만족’(5.4%) 보다 높은 지지를 받아 앞서 퇴사 이유와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