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언주 “문재인 정권, 檢 칼끝 무력화 시키기 위해 발악…이게뭐냐”
더보기

이언주 “문재인 정권, 檢 칼끝 무력화 시키기 위해 발악…이게뭐냐”

뉴스1입력 2020-01-09 07:35수정 2020-01-09 07: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와 관련 “문재인 정권이 자신들을 향한 검찰의 칼끝을 무력화시키기 위해 발악하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지난 8일 저녁 페이스북에 “이게 뭡니까? 윤석열 검찰총장의 손발을 잘랐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제 문재인 정권은 1당 독재, 1인 독재의 길을 가고 있음이 명백해 졌다”며 그들이 독재 운운하던 과거의 어떤 정권하에서, 아닌 군사정권 하에서 조차 이렇게 노골적으로 권력에 대한 수사를 방해한 적이 있었느냐“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작년에 제가 삭발까지 감행하면서 외쳤던 것처럼 그때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하면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이미 타살됐다“며 ”이제 저들의 횡포는 점차 심각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제 민주주의원리와 양심마저 무너졌다“며 ”이대로 결코 좌시해서는 안된다. 이런 수준의 헌법파괴에 대해서는 국민저항권이라는 마지막 수단밖에 남아있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우리는 총선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이런 헌법파괴행위를 심판하는 수밖에 없다“며 ”지난 정권에서의 국정농단과 지금의 노골적 헌법파괴 민주주의 파괴행위는 차원이 다르다. 정말로 이번에야말로 촛불혁명이라도 일으켜야 할 때“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