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군 대변인 “이란 ‘우크라 여객기 격추설’ 전부 거짓말”
더보기

이란군 대변인 “이란 ‘우크라 여객기 격추설’ 전부 거짓말”

뉴시스입력 2020-01-09 05:46수정 2020-01-09 05: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군 총참모부 수석대변인인 아볼파즐 셰카르치 준장은 8일(현지시간) 이란이 우크라이나항공(UIA)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를 격추했다는 서구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터무니없는 보도”라고 일축했다.

이란 반관영 메흐르통신에 따르면 셰카르치 준장은 이날 “이같은 보도는 미국인들의 심리전의 일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여객기에 탄 대부분의 승객은 매우 귀중한 이란 젊은이였다”며 “우리가 하는 모든 행동은 국민과 국가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루머들은 전부 거짓말”이라며 “이를 군사, 정치 전문가 그 누구도 확인해준 바 없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한편, 우크라이나 외무부 발표에 따르면 이날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UIA 소속 보잉 737-800기에는 이란인 82명, 캐나다인 63명, 우크라이나인 11명(승무원 9명 포함), 스웨덴인 10명, 아프가니스탄인 4명, 독일 3명, 영국인 3명 등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