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봉창 의사 의거 88주년 기념식
더보기

이봉창 의사 의거 88주년 기념식

손택균 기자 입력 2020-01-09 03:00수정 2020-0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이봉창 의사 의거 제88주 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이 의사 영정 앞에서 배례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제88주년 이봉창 의사 의거 기념식이 8일 열렸다.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회장 정수용) 주관으로 열린 이날 기념식에는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 허현 광복회 부회장, 독립운동 관련 단체장 및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해 영정 앞에서 이 의사를 추모하고 배례했다.

1901년 서울에서 태어난 이 의사는 1931년 1월 중국 상하이로 건너가 항일독립운동에 투신했다. 임시정부를 찾아가 김구 한인애국단장을 만나 히로히토(裕仁) 일왕 폭살 계획을 세우고 일본인이 경영하는 철공소에서 일하며 거사를 준비했다. 1932년 1월 8일 도쿄 경시청 앞에서 일왕 행렬을 향해 폭탄을 던졌지만 빗나가 거사에 실패했다. 그해 9월 30일 도쿄 대심원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10월 10일 이치가야 형무소에서 순국했다.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됐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주요기사
#이봉창 의사#백범김구기념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