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탈북 인권운동가-체육계 미투 1호 영입
더보기

한국당, 탈북 인권운동가-체육계 미투 1호 영입

조동주 기자 입력 2020-01-09 03:00수정 2020-0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찬주 논란’ 70일만에 영입 재개
자유한국당이 8일 탈북자 출신 북한 인권운동가 지성호 나우 대표(38)와 ‘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 고양테니스아카데미 코치(29)를 2차 인재영입 대상자로 발표했다. 지난해 10월 31일 박찬주 전 육군 대장 논란으로 1차 발표 이후 중단됐던 인재영입이 70일 만에 재개된 것.

북한인권 활동가인 지 대표는 북한에서 길거리 쓰레기를 주워 먹는 이른바 ‘꽃제비’ 생활로 연명하다가 14세 때 열차에서 떨어져 왼팔과 왼다리를 잃었다. 이후 2006년 두만강을 건너 중국 라오스 등 1만 km를 6개월 동안 목발에 의지해 걸으며 한국에 왔다. 김 코치는 초등학교 시절인 2001∼2002년 당시 테니스 코치에게 당한 성폭력 피해를 2016년 폭로하며 체육계 미투 1호로 불렸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주요기사
#자유한국당#인재영입#지성호#김은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