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고위급 인사 지나쳐” 범여권마저 ‘혹평’
더보기

“검찰 고위급 인사 지나쳐” 범여권마저 ‘혹평’

뉴시스입력 2020-01-08 22:15수정 2020-01-08 22: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화당 "靑의 검찰 길들이기 의도라면 큰 일···수사 차질 안 돼"
대안신당 "살아있는 권력 불편 해소 위한 검찰개혁은 안 돼"
정의당만 "추미애 법무장관 인사권 존중···검찰 거듭나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단행한 검찰 고위급 인사에 대해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정당에서도 대부분 혹평이 쏟아졌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인사권이 대통령에게 있다고 해도 검찰권의 독립은 중요한 가치”라며 “검찰의 현 정권 관련 수사에 대한 법적 여론적 판단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섣불리 개입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그 누구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검찰개혁은 필요하다. 하지만 검찰개혁이 살아있는 권력이 불편해하는 부분을 해소하기 위한 방편으로 변질돼선 안 된다”며 “검찰에 대한 쇄신 의지를 보여 주면서도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는 인사였어야 했다”고 힐난했다.


최경환 대안신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번 검찰 인사에 대해 국민들이 주시하고 있다”며 “검찰청법에 의하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서 장관이 제청하게 되어 있는데 법에 정해진 요건에 따라 충실한 절차를 밟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는 “만일 청와대와 권력의 검찰 길들이기, 검찰 기강 세우기 의도가 개입됐다면 큰일”이라며 “이번 인사로 인해 선거 개입이나 하명수사 등 청와대와 관련된 비리 의혹 수사에 차질이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반면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이번 검찰 인사 관련해서 법무부 장관의 고유 권한인만큼 이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인사에 대해 존중한다”며 “그동안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끄는 대검에 대해선 국민들의 우려가 있었고 정치적 논란도 있었던 만큼 이번 인사가 검찰이 신뢰받는 조직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원론적 평가를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