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서울중앙지검장에 이성윤…윤석열 참모 대거 교체
더보기

[속보]서울중앙지검장에 이성윤…윤석열 참모 대거 교체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1-08 19:32수정 2020-01-08 2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8일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의 핵심 참모들을 대거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법무부는 이날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대검검사급(검사장) 간부 32명을 오는 13일자로 승진·전보하는 인사를 전격 발표했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수장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동문인 이성윤 현 법무부 검찰국장이 임명됐다.


이번 인사에서는 ‘청와대 선거개입·감찰무마 수사, 조국 전 법무부장관 가족 의혹 수사’를 지휘한 인물들이 교체됐다.

주요기사

조 전 장관 가족 의혹과 청와대 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한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박찬호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각각 전보 조치돼 좌천성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들이 맡았던 반부패·강력부장에는 추미애 장관의 인사청문 준비단 대변인을 맡았던 심재철 서울남부지검 1차장이, 대검 공공수사부장에는 배용원 수원지검 1차장이 각각 승진해 보임됐다.

이외에도 이른바 ‘윤석열 사단'9으로 불린 대검 참모진은 윤 총장과 먼 곳으로 이동하게 됐다. 사실상 윤 총장 빼놓고 다 교체된 셈이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후 5시경 돌연 청와대를 찾았다. 이날 인사안 조율 문제를 두고 법무부와 대검이 입장 차를 보인 가운데, 추 장관이 갑작스럽게 청와대를 방문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추 장관이 대검과의 협의 과정 없이 확정된 인사안을 들고 청와대를 찾은게 아니냐는 시각이 나오기도 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