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중동정세 대책반 회의…이란, ‘여행자제’ 경보로 상향
더보기

외교부, 중동정세 대책반 회의…이란, ‘여행자제’ 경보로 상향

뉴시스입력 2020-01-08 18:28수정 2020-01-08 18: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책반, 중동지역 긴장 고조에 따른 정세 평가
국민 보호, 업계 피해방지, 시나리오별 대응 점검
강경화 "24시간 대응체제 빈틈 없이 가동" 당부
이란 일부 지역, 1단계 '여행 주의'→ 2단계 '여행 자제'
페르시아만 연안 등 3개주는 단계 '철수 권고' 유지키로

외교부는 8일 이란의 이라크 소재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과 관련해 조세영 제1차관 주재로 중동 정세 대책반 회의를 열고, 현황 및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지난 5일 구성된 대책반은 조 차관을 단장으로 윤강현 경제외교조정관, 홍진욱 아프리카중동국장, 고윤주 북미국장, 강형식 해외안전관리기획관, 임상범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 양동한 양자경제국장, 이재웅 부대변인 등이 참여했다.

외교부는 중동 정세 대책반과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재외공관, 관계 부처 등과 유기적인 협조 하에 24시간 긴급 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대책반은 중동지역 긴장 고조에 따른 정세를 평가하고, 재외국민 보호, 업계 피해 방지, 향후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 등을 점검한 후 강경화 장관에게 결과를 보고했다.

강 장관은 중동지역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 확보를 위해 24시간 대응 체제를 빈틈 없이 가동하고,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외교부는 재외국민 보호 관련 위기 경보를 ‘주의’ 단계로 발령하고, 이란 일부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를 상향 조정했다.

주요기사

이란에서 현재 1단계 ‘남색경보(여행 주의)’가 발령돼 있는 지역은 2단계 ‘황색 경보’(여행 자제)로 상향 조정된다. 시스탄발루체스탄 주, 터키·이르카 국경지역, 페르시아만 연안 3개 주의 경우 기존 3단계 ‘적색경보(철수 권고)’가 유지된다.

외교부는 미국 등 주요국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지속하는 가운데 중동 정세 동향에 대한 면밀한 분석 및 관계부처, 재외공관 등과의 공조를 통해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한편 이란은 미국이 혁명수비대 정예군을 이끄는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한 것에 보복해 8일(현지시간) 새벽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이라크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 등에 지대지 탄도미사일 수십발을 발사했다. 이란혁명수비대 산하 미사일 부대가 공격을 개시했으며, 작전의 이름은 “순교자 솔레이마니”로 명명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