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주진모 등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 사건 수사 착수
더보기

경찰, 주진모 등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8 17:45수정 2020-01-08 18: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진모. 사진=스포츠동아

최근 배우 주진모가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호소한 가운데, 경찰이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 사건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일부 연예인들의 스마트폰 해킹 및 협박 피해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의 사생활 보호와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주진모의 소속사는 주진모의 개인 휴대전화가 해킹된 것을 확인했으며, 개인정보를 빌미로 금전요구 등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휴대전화 해킹 피해는 주진모 뿐만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확인된 피해 사례만 해도 10여 건이 넘는다”며 주진모를 비롯해 아이돌, 감독, 유명 셰프 등이 휴대전화 해킹으로 인한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커는 5000만 원부터 10억 원 이상의 돈을 요구하며,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휴대전화에 저장된 문자, 사진 등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해당 매체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해커는 “저의 목적은 금전”, “합의되면 유출은 없다” 등의 말로 금전을 요구했다. 요구에 응하지 않은 한 배우는 동료 배우와 나눈 사적인 문자 메시지 내용이 외부에 흘러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